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양우 장관 “게임산업도 세제 혜택 필요…방법 적극 발굴”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표, 박 장관,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정우진 NHN 대표. 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왼쪽 두번째)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양동기 스마일게이트 대표, 박 장관, 이정헌 넥슨코리아 대표, 정우진 NHN 대표. 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게임산업에 대해 세제 지원을 제공할 방안을 찾겠다고 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4일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게임업계 대표들과 만나 게임산업에 대한 지원을 서두르겠다고 했다.  
 
박 장관은 이날 게임업계 간담회에서 "코로나19로 전 세계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게임산업은 불경기에도 끄떡없는 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며 "비대면·온라인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화됨에 따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게임산업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어 고무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주 발표한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에서 제시한 정책 방향에 따라 관련 법령을 빠르게 개정하고 실효성 있게 규제를 개선하는 등 현장 의견을 반영한 정책을 계속 추진해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게임산업에 대한 세제 지원 의지를 보였다.  
 
그는 "게임산업 수출액은 7조원으로 무역수지 흑자의 8.8%를 차지한다"며 "세금 혜택과 금융지원을 받으며 성장한 제조업처럼 게임산업도 세제 혜택을 줄 수 있는 방법을 적극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11월로 예정된 한중일 e스포츠대회와 부대행사인 문화축제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게 게임업체들의 참여도 당부했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 게임업계 대표 및 단체장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앞줄 왼쪽 네번째)이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국게임산업협회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 게임업계 대표 및 단체장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간담회에는 넥슨, 넷마블, 엔씨소프트 등 주요 게임업체와 한국게임산업협회, 한국모바일게임협회, 한국게임개발자협회, 한국게임학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게임업계에서 논란이 돼온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업계 자율규제로 풀어나가는 게 바람직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  
 
또 중국의 게임 판호(게임영업 허가) 문제와 세계보건기구(WHO)의 '게임이용장애 질병코드화' 문제 해결에 정부가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다.
 
문체부는 지난 7일 규제 개선과 게임 이용자 권익 보호 등을 내용을 담은 '게임산업 진흥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