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우울한 경고 "코로나, 영원히 죽지않는 '엔데믹' 될수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이 '엔데믹'(endemic·주기적 발병)이 될 수 있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경고가 나왔다. 엔데믹이란 말라리아·뎅기열과 같이 사라지지 않고 지역사회에서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감염병을 의미한다.  
 

"에이즈 바이러스처럼 사라지지 않을 수도"
백신 나와도 감염 통제에 상당한 노력 필요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로이터=연합뉴스]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BBC 등 외신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이날 온라인 기자회견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가 에이즈 바이러스(HIV)처럼 사라지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바이러스가 우리 지역사회에서 또 다른 엔데믹이 될 수 있다"면서 "에이즈 바이러스(HIV)는 사라지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백신이 개발되더라도 코로나바이러스를 통제하려면 상당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백신이 나오면 바이러스 제거에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도 "백신은 매우 효과적이어야 하며 모든 사람이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19 백신이 100개 정도 연구 중이라고 전하면서 백신이 개발돼도 질병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라고 덧붙였다. 이를테면 홍역의 경우 예방접종이 일상화돼 있지만 아직도 환자가 나오고 있다. 
 
따라서 라이언 차장은 코로나 사태를 보다 냉정하고 현실적으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질병이 언제 사라질지, 과연 사라지기는 할지 예측할 수 있는 사람은 없다"면서 "이 질병은 장기적 문제로 자리 잡을 수도 있고,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HIV만 하더라도 사라지지 않았고, 우리는 이를 받아들이는 법을 배웠다”고 덧붙였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