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美국무부, 北 ‘대테러 비협력국’ 재지정…“일본인 납치 사유” 언급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3일(현지시간) 북한을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재지정했다.
 
미국무부는 이날 언론사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북한과 이란·시리아·베네수엘라·쿠바 등을 무기수출통제법상 ‘대테러 비협력국’(not cooperating fully)으로 지정하고 12일 의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대테러 비협력국은 미국의 대테러 노력에 협력하지 않는 나라를 칭한다. 여기에 지정되면 국방 물품과 서비스 수출을 위한 판매나 허가가 금지된다. 또 국제사회에도 이 사실이 공지된다.
 
북한은 1995년부터 미국의 대테러 비협력국으로 지정돼 있다. 미 국무부는 재지정 사유로 1970년 일본항공 비행기 납치에 참여한 일본인 4명이 현재 북한에 살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또 “일본 정부가 1970년대와 80년대 북한에 납치된 것으로 보이는 일본인 12명의 생사에 대한 설명을 요구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이외에도 북한은 시리아·수단 등과 함께 미국무부가 지정한 테러지원국에도 포함돼 있다. 북한은 1987년 대한항공 폭파 사건 이듬해 테러지원국에 지정됐다가 2008년 해제됐다.
 
이후 미국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북한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뒤 숨진 사건이 벌어지자 2017년 테러지원국에 재지정 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