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살 내 딸이 남자가 되고 싶어한다, 프랑스 성장영화 ‘톰보이’

14일 개봉하는 톰보이는 10살 아이의 정체성 고민을 담은 성장영화다. [사진 블루라벨픽쳐스]

14일 개봉하는 톰보이는 10살 아이의 정체성 고민을 담은 성장영화다. [사진 블루라벨픽쳐스]

이 꼬마, 파란색과 자동차를 좋아한다. 축구, 싸움 실력은 동네를 주름잡을 정도. 동생을 괴롭히는 아이는 가만 안 둔다. 파리 외곽 지역에 이사 온 10살 미카엘(조 허란)은 단숨에 동네 친구들을 사로잡는다. 단, 여자란 걸 들키기 전까지.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감독 초기작
관객들이 먼저 요청해 내일 역개봉

14일 개봉하는 영화 ‘톰보이’는 소년이 되고 싶은 소녀의 이야기다. 아이의 진짜 이름은 로레. 하지만 자신을 미카엘이라 소개할 때 더 자유로워 보인다. 웃통을 벗고 축구하고 수영할 땐 여느 남자애와 다름없다. 이웃에 좋아하는 여자애도 생긴다. 그러나 그렇게 속이고 다닌 사실을 엄마한테 들통 난 그날 아이의 세상은 180도 뒤집힌다.
 
지난해 귀족 아가씨와 여성 화가의 시대극 멜로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으로 칸영화제 각본상, 퀴어종려상을 받은 프랑스 감독 셀린 시아마의 2011년 초기작이다. 그해 베를린국제영화제 테디상, 이듬해 서울국제영화제 아이틴즈 대상 등을 차지하며 주목받았지만, 국내 개봉은 처음. 올 1월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이 국내 14만 관객 흥행을 거두며 열린 시아마 감독 기획전에서 ‘톰보이’가 연일 매진사례를 이룬 게 이번 정식 개봉까지 이어졌다.
 
실화는 아니지만 시아마 감독의 어릴 적 경험이 토대다. 해외 개봉 당시 외신 인터뷰에서 그는 짧은 머리 말괄량이였던 시절 자신이 가끔 소년으로 오해받았고 그게 좋았다고 털어놨다. “그 오해가 내게 줬던 자유로움을 기억한다”고 했다.
 
성장기 여자아이는 분홍색이 어울린다거나, 남자아이에게 인형 놀이는 안 맞는다는 식의 성 역할 구분을 누구든 겪어본 적 있을 터다. 영화는 그처럼 어른들이 정한 세상에 살던 10살 아이가 처음 ‘진짜 나’를 찾아 나선 심정을 그려낸다.
 
어른들의 시선은 최대한 배제한 채 로레가 자신이 택한 ‘미카엘’이란 신분으로 아이들 속에 녹아드는 여정이 섬세하다.
 
여동생 잔(말론 레바나)은 ‘언니’ 로레가 외로워할 땐 곁을 지켜주고 ‘오빠’ 미카엘과 즐겁게 밖에서 뛰논다. 잔은 “난 오빠가 있는데 언니보다 좋은 것 같아”라고 이웃 아이에게 속삭인다. 미카엘의 정체가 들킬 것 같은 찰나엔 관객도 공범이 된 듯 조마조마해진다.
 
감독이 중성적인 이미지와 눈빛에 반해 오디션 첫날 캐스팅했다는 주연 조 허란 등 아역 배우들의 연기가 빼어나다. 동네 친구들은 실제 허란의 친구들을 출연시켰단다.
 
영화가 부모를 그리는 방식도 흥미롭다. 셋째를 임신 중인 엄마는 남자애인 척 다닌 어린 딸이 그저 당황스럽다. 아이에게 강제로 원피스를 입히고 친구들 집을 돌며 여자애인 걸 밝히려는 엄마의 모습은 어떤 의미에선 아이를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지 못한 데서 나온 일종의 폭력처럼 느껴지기도 한다. “널 상처 주려는 게 아냐. 더 좋은 방법 있으면 말해줄래? 난 정말 모르겠거든.” 갑자기 주저앉은 엄마의 말엔 혼란이 가득하다. 아빠는 늘 다정하지만, 항상 결정적 순간엔 그 자리에 없다.
 
영화가 전하려 애쓰는 건 어떤 가르침보단 ‘당신이라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가깝다. 소녀 간의 첫사랑을 그려 칸영화제, 세자르영화제 신인 감독상 후보에 오른 장편 데뷔작 ‘워터 릴리스’(2007), 파리 외곽 흑인 여고생들의 자유분방한 삶을 그린 ‘걸후드’(2014) 등 성 정체성 주제를 다뤄온 시아마 감독은 ‘톰보이’에 각별한 애착을 가진 이유를 “모든 가능성이 열려있는 시기를 다뤄서”라고 했다.
 
제작비 100만 달러(약 12억원) 저예산 영화지만 프랑스 개봉 당시엔 부모가 아이들과 함께 보는 가족영화로 입소문이 나며 30만 관객을 모았다. 프랑스 학교에선 만 9~11세 저학년에게 영화를 보여주는 ‘스쿨 앤 시네마’ 프로그램에도 선정됐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