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경욱 "개표 조작"에 선관위 "총선 본투표지 유출, 수사의뢰"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 총선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투표용지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 총선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투표용지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전투표 조작 의혹의 증거라며 공개한 무더기 투표용지 중 일부가 실제로 선관위에서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선관위는 이런 사실을 확인하고 대검찰청에 수사를 의뢰했다.
 
중앙선관위는 12일 보도자료를 내고 “(민 의원 등이 공개한) 투표용지는 구리시 선관위 청인이 날인된 비례대표 선거 투표용지로, 확인 결과 구리시 수택2동 제2투표구 잔여투표용지 중 6매가 분실됐다”며 “분실 투표용지의 일련번호가 현장에서 제시된 투표용지와 일치한다”고 밝혔다.
 
선관위는 또, “구리시 선관위는 개표소에서 수택2동 제2 투표소의투표자 수와 투표용지 교부 수가 불일치해 잔여투표용지 매수를 확인했다”며 “해당 잔여투표용지 등이 들어 있는 선거 가방을 개표소인 구리시 체육관 내 체력단련실에 임시 보관했으나, 성명불상자가 잔여투표용지 일부를 탈취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선관위는 “투표용지 탈취 행위는 민주적 선거질서를 해치는 중대한 범죄로서, 진실을 밝히기 위해 해당 사안을 대검찰청에 수사 의뢰했다”며 “경기도 내 우체국 앞에서 파쇄된 투표지 뭉치가 발견됐다는 주장도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으며, 실제 투표지인지도 알 수 없어 대검찰청에 함께 수사 의뢰했다”고 밝혔다.
 
앞서, 민 의원은 11일 국회에서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를 열고 “투표관리관의 날인이 없고 일련번호지가 절취되지 않은 비례대표 선거 투표용지가 발견됐다”며 투표용지를 공개했다. “사전투표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투표지를 인쇄하기 때문에 여분의 투표지가 나오지 않는다. 용지를 확보한 것 자체가 사전 선거가 조작된 증거”라는 논리다.
 
이에 대해 선관위는 “해당 대회에서 제기된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하며 투·개표조작은 없다는 입장을 다시 한번 밝힌다”며 “잔여투표용지를 부정선거의 증거라고 제시한 당사자(민 의원)는 투표용지를 어떻게 확보했는지 입수 경위 등을 명확히 밝히고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경기도 한 우체국 앞에서 파쇄된 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경기도 한 우체국 앞에서 파쇄된 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입수 경위를 밝히라는 선관위의 요구에 대해 민 의원은 “경위를 밝힐 수 없다”고 일축했다. 민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없어진 사실도 모르고 있다가 증거로 제시하니 역추적했을뿐더러, 내가 의혹을 제기하니 반대로 어디서 구했냐고 묻는 격”이라며 “입수를 했을 뿐 자세한 과정은 모르며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를 경찰이나 검찰이 조사한다면 부정선거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다는 말이 될 것”이라며 “나를 민주주의 수호 제단에 기꺼이 바치겠다. 나를 잡아가라”는 글을 올렸다.
 
분실한 투표용지를 둘러싼 논란 외에도 선관위는 이날 사전투표지가 선거구간 혼입됐다는 주장에 대해 “서초을 사전투표지 1매가 분당동 관내 사전투표 개표 과정에서 발견된 건 사실이지만, 다른 위원회 사전투표지로 규정에 따라 처리했다”고 반박했다. 이밖에 투표지 분류기의 조작이 있었다는 주장이나 중국인으로 추정되는 개표사무원을 위촉했다는 주장, 개표소에서 투표지를 빵 상자에 보관했다는 주장 등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선관위는 “선거인 또는 투·개표사무원의 실수가 발생할 수 있지만, 그것이 조작이나 부정선거의 근거가 될 수는 없다”며 “전반적인 선거 절차에 대한 이해 부족으로 단편적인 면만을 부각해 조작 의혹을 제기하며 여론을 선동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해리·정진우·윤정민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