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HO “일부 치료제 코로나19 억제하나 박멸은 아직···까다로운 바이러스”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WHO 본부. EPA=연합뉴스

스위스 제네바에 위치한 WHO 본부.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4~5개가 병세의 진행을 억제하고 병상 기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세계보건기구(WHO)가 밝혔다.  
 
1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거릿 해리스 WHO 대변인은 언론 브리핑에서 “우리는 코로나19의 심각성이나 병상 기간을 제한하는 초기 연구 단계의 치료제를 보유하고 있다”며 “하지만 바이러스를 완전하게 박멸하는 치료제는 아직 없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변인은 “우리가 가진 치료제는 잠재적으로 긍정적인 데이터가 나오고 있다”면서도 “그 치료제에 대해 100% 확신하려면 더 많은 데이터를 볼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리스 대변인은 “일반적으로 코로나19는 백신 제작이 어려운 아주 까다로운 바이러스”라며 백신에 대한 지나치게 높은 기대감을 경계했다.  
 
앞서 WHO는 지난달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려면 최소한 12개월은 걸릴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전 세계에서는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은 100여개다. 이 가운데 몇 개는 임상시험 단계에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