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혁 감독 행운의 아이템 '새우깡'…농심에서 선물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손혁 감독에게 올 시즌 행운의 아이템이 생겼다. 바로 과자 '새우깡'이다. 
 
12일 행운의 아이템 새우깡을 농심으로부터 선물받은 손혁 키움 감독. [사진 키움 히어로즈]

12일 행운의 아이템 새우깡을 농심으로부터 선물받은 손혁 키움 감독. [사진 키움 히어로즈]

 
손 감독은 지난 4일 KIA 타이거즈와 개막전(5일)을 앞두고 새우깡과 맥주 1캔을 먹었다. 그리고 KIA와 1차전에서 11-2로 대승을 거뒀다. 이에 손 감독은 이날 밤에도 새우깡과 맥주 1캔을 먹었는데 또 3-2로 승리했다. 
 
손 감독은 "새우깡과 맥주는 개막 전날 긴장을 달래려고 먹었다. 우연이겠지만 개막시리즈 1, 2차전을 승리하며 기분 좋게 시즌을 시작했다"며 웃었다. 
 
이 소식이 기사화됐고, 농심은 12일 손 감독에게 한 박스에 20봉지씩 들어 있는 새우깡을 10박스 보냈다. 농심은 키움의 골드스폰서다. 그래서 이날 야구장에는 새우깡이 넘쳐났다.
 
사실 KIA와 3차전을 앞두고 새우깡과 맥주 1캔을 먹었는데, 5-8로 졌다. 그래서 손 감독은 이후에는 새우깡과 맥주 루틴을 지키고 있지는 않았다. 하지만 농심의 세심한 배려에 손 감독은 앞으로도 종종 새우깡과 맥주를 먹을 생각이다. 
 
손 감독은 "많은 새우깡을 보고 많이 놀랐다. 응원차 보내주신 마음에 감동했다. 정말 감사드린다"며 "매 경기 새우깡과 맥주를 먹을 순 없겠지만 앞으로 더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