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국 ‘유튜버 고소’ 재판…최강욱ㆍ김의겸 증인 출석해 "터무니 없다"

“제가 조국씨하고 김세윤씨 서로 모르는 사이라고 여러 번 말씀드렸죠.”
 
최강욱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인(전 대통령공직기강비서관)이 12일 오후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서 열린 재판에 나와 이렇게 말했다. 조국(55) 전 법무부 장관이 보수 성향 유튜버 우종창 전 월간조선 기자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해 열린 재판에서다. 최 당선인은 이날 재판에서 우씨 측 변호인이 국정농단 사건 1심 선고 전 재판 주심 판사와 조 전 장관이 식사했는지를 묻자 이를 강하게 부인했다. 
 
앞서 우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거짓과 진실’에서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 1심 선고 직전인 2018년 1월에서 2월 초 조국 당시 민정수석과 당시 국정농단 재판장이었던 김세윤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청와대 인근 한 식당에서 부적절한 식사를 했다’는 주장의 내용을 방송했다. 이에 조 전 장관은 우씨가 허위사실을 유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지난해 경찰에 직접 고소했다.
 

최 당선인 "터무니 없는 얘기"

이날 오후 4시 30분쯤 서울북부지법 형사합의11부(마성영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유튜브 채널 진행자 우씨의 네 번째 공판을 열었다. 재판에는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최강욱 당선인이 증인으로 출석했다. 재판이 시작하기 3분 전, 법정에 들어온 김 전 대변인과 최 당선인은 옆자리에 앉아 담소를 나누기도 했다.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비서관이 12일 오후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서 열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보수 성향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 속행공판에 증인 신문을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강욱 전 청와대 공직비서관이 12일 오후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서 열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보수 성향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 속행공판에 증인 신문을 위해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하얀색 마스크를 쓴 최 당선인은 회색 정장 차림으로 직업을 묻는 재판부를 향해 “휴업 중인 변호사”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후 우씨 측 변호인을 향해 ‘조 전 장관과 김 부장판사는 서로 모르는 사이’라는 취지의 답변을 했다.  
 
우씨 측은 최 당선인이 김 부장판사와 조 전 장관의 공통 지인이라는 점을 들어 2018년 1월에서 2월 사이 세 사람이 함께 식사했다고 의심했다. 이에 최 당선인은 “터무니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는 “저는 (그 둘과) 잘 아는 사이”라면서도 “조국 전 장관과 김 부장판사는 서로 전혀 모르는 사이로 지금도 모르고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자신과 친분이 있다고 해서 나머지 둘을 친하다고 봐서는 안 된다는 의미다.  
 
최 당선인은 우씨 측이 개인 정보를 묻자 날 선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우씨 측 변호인이 최 당선인과 김 부장판사의 거주지를 묻자 최 당선인은 “그걸 왜 물어보십니까”라고 반문하며 “공소 사실과 관련이 있는 건가”라고 쏘아붙였다. 
 
재판장이 나서 질문을 제지하는 모습도 연출됐다. 우씨 측이 최 당선인이 과거 조 전 장관 아들의 인턴활동 확인서를 허위로 발급했다는 내용과 관련한 질문을 꺼내자, 재판장은 해당 질문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제지에 나섰다. 
 

김 전 대변인 "있을 수 없는 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오후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서 열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보수 성향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 속행공판에 증인 신문을 위해 출석했다. [연합뉴스]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오후 서울 도봉구 북부지법에서 열린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보수 성향 유튜버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사건 속행공판에 증인 신문을 위해 출석했다. [연합뉴스]

 
이날 증인으론 김 전 대변인도 출석했다. 허름한 재킷 차림에 검은색 마스크를 쓴 김 전 대변인은 재판장에서 자신을 ‘무직’이라고 소개하며 “조 수석이 전화통화로 김 부장 판사와 만난 적 없고 모르는 사이라고 이야기했다는 사실을 피고인에게 문자로 통보했다”고 증언했다. 이어 “잘 알려진 분들이 청와대 근처에서 만난다는 게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다”라며 “앞으로는 이런 질문 피해달라고 (우씨에게) 문자를 보냈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 전 대변인은 “우씨가 물은 내용(취재요청서)은 ‘지라시’라고 (청와대 출입기자 한두 명한테) 들었다”고 말했다. 
 
한편 재판부는 내달 9일 다음 재판을 열고 우씨측의 의견서를 제출받아 검토할 방침이다. 
 
박현주 기자 park.hyun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