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지럼증으로 교체된 이대호 "이상 없어"…롯데는 시즌 첫 패배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 선수. 일간스포츠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 선수. 일간스포츠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4번 타자 이대호(38)가 경기 도중 어지럼증을 호소해 교체됐으나 검진 결과 별다른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대호는 12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 4번 타자 겸 1루수로 선발출장했다.  
 
1회 말 첫 타석에서 좌전 안타를 쳐낸 이대호는 팀이 0-5로 뒤진 3회 초 수비를 앞두고 어지럼증을 호소해 신본기와 교체됐다.
 
이대호는 곧바로 병원으로 가 검진을 받았다. 구단 관계자는 "병원 검진 결과 별다른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3루 수비를 맡았던 한동희가 1루로 수비 위치를 옮겼고, 신본기가 3루수로 투입됐다.  
 
개막 후 5연승을 이어가던 롯데는 이날 두산에 11-6으로 져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