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관위 "민경욱 입수한 투표용지, 구리서 분실한 6장 맞다"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 총선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투표용지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 총선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투표용지를 들고 발언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사전투표 조작 의혹의 증거라며 공개한 무더기 투표용지 중 일부가 실제로 선관위에서 분실한 용지로 확인됐다. 하지만 사전 투표용지라는 민 의원의 주장과 달리 미리 인쇄해둔 본 투표용지로 확인되면서 투표 조작 의혹 대신 민 의원의 입수 경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중앙선관위 관계자는 12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민 의원이 입수한) 투표용지 6장은 경기도 구리 선관위에서 분실한 것이다. 구리 선관위에서 내용을 확인한 뒤 중앙선관위에서도 최종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어 “공직선거법 제244조(선거사무관리관계자나 시설 등에 대한 폭행·교란죄), 형법(공용물의 파괴, 절도, 장물의 취득) 등 위반에 해당 돼 12일 대검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전날(1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4·15 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를 연 민 의원은 “투표 관리관의 날인 없이, 기표가 되지 않은 채 무더기로 발견된 비례대표 투표용지가 있다”며 이를 공개했다. 민 의원은 사전투표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투표지를 인쇄하기 때문에 여분의 투표지가 나올 수 없다며 자신이 이 용지를 확보한 것 자체가 ‘사전투표 조작’의 증거라고 주장했다.
 
선관위는 민 의원이 제3의 장소에서 발견됐다며 공개한 투표용지 일부의 일련번호를 추적했고, 그 결과 6장이 구리시 선관위에 배달된 본 투표 잔여 용지로 확인됐다. 선관위 관계자는 “유권자가 올 때마다 인쇄하는 사전투표 용지가 아니라 미리 인쇄한 본 투표용지로, 선거가 끝나고 남는 용지는 봉인해 개표소로 옮기고 다시 구·시·군 선관위에서 봉인된 상태로 보관한다”고 설명했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경기도 한 우체국 앞에서 파쇄된 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ㆍ15총선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이 "경기도 한 우체국 앞에서 파쇄된 투표용지가 발견됐다"고 주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민 의원은 입수 경위를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이다. 민 의원은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선관위는 투표용지가 없어진 사실도 모르고 있다가 증거로 제시하니 역추적한 것으로, 내가 의혹을 제기하니 반대로 어디서 구했냐고 묻는 격”이라며 “입수를 했을 뿐 자세한 과정은 모르며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를 경찰이나 검찰이 조사한다면 부정선거에 대한 수사가 시작된다는 말이 될 것”이라며 “나를 민주주의 수호제단에 기꺼이 바치겠다. 나를 잡아가라”는 글을 올렸다.
 
박해리·정진우·윤정민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