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텔레그램 n번방’ 최초 개설자 ‘갓갓’ 신상공개 여부 13일 결정된다

텔레그램 ‘n번방’ 최초 개설자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 최초 개설자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 ‘n번방’ 최초 개설자인 대학생 A(24·대화명 ‘갓갓’)씨의 신상 공개 여부가 오는 13일 결정된다.
 
12일 경북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된 A씨에 대한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13일 오후 1시에 개최한다고 밝혔다. 경찰, 변호사 등 내외부 위원 7명으로 위원회를 구성해 신상 공개 범위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미성년자 다수를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아동복지법 위반, 강요, 협박 등 혐의도 있다.
 
앞서 경찰은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에 따라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과 같은 대화방 공범 ‘부따’ 강훈(18), ‘이기야’ 이원호(19)의 신상을 공개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