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수역 폭행사건’ 남녀에 벌금 100만원·200만원 각각 구형

‘이수역 폭행사건’과 관련된 당시 영상의 한 장면. 카카오TV 캡처

‘이수역 폭행사건’과 관련된 당시 영상의 한 장면. 카카오TV 캡처

지난 2018년 일어난 이수역 인근 주점 폭행 사건에 대한 재판에서 검찰이 기소된 남성과 여성에게 벌금형을 구형했다.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부장 배성중)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여성 A씨와 남성 B씨에 대해 벌금 200만원과 벌금 100만원을 각각 구형했다. 당초 약식기소할 때와 같은 금액이다.
 
이들은 지난 2018년 11월 13일 오전 4시께 서울 이수역 인근 한 주점에서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폭행) 등 혐의로 기소됐다. 당시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면서 ‘젠더 갈등’ 이슈를 촉발하기도 했다.  
 
이날 A씨 측은 이 사건 이후 인터넷에 남성으로부터 혐오 발언을 들었다는 글과 붕대를 감고 치료를 받은 사진을 올리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A씨 측 변호인은 “이 사건이 사회적 물의가 되며 이미 사회적으로 수십번 처벌을 받았다”며 “아무리 사회적 지탄을 받아도 본인이 하지 않은 상해 부분에 책임을 부담하는 건 형법과 배치한다”고 선처를 요청했다.
 
B씨 측은 당시 A씨의 일행이 먼저 소란을 피우고 욕설과 함께 시비를 걸었다고 반박했다. B씨 측 변호인도 “B씨는 술을 마시러 갔다가 난생처음 듣는 욕설을 듣고 폭행 당하면서 소극적인 대응을 한 것”이라며 “상해를 가한 적 없고, 상해라도 정당방위 내지는 책임이 조각되는 점을 참작해달라”고 밝혔다.
 
A씨는 최후진술을 추후 서면으로 제출하겠다고 했다. B씨는 최후진술에서 “의도한 바는 아니지만, 사회적으로 물의를 많이 일으켜 죄송하다”라며 “앞으로는 신중하게 행동해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의 선고 공판은 다음달 4일 오전 10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