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맘카페 글에 뿔난 김병지 “가족 중 확진자 없다…심히 악의적”

사진 김병지 전 축구선수 페이스북.

사진 김병지 전 축구선수 페이스북.

김병지 전 축구선수가 12일 자신의 가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허위 게시물을 올린 맘카페 회원을 겨냥해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전 선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 지역의 인터넷 맘카페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해 올린 뒤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르면 이 회원은 "도농동 XX 아파트의 김병X 아들이 코로나19 확진자가 맞느냐"라며 "기사도 없고 네이버도 다 막았는지 내용이 없다"고 썼다.
 
이에 대해 김병지는 "제 가족은 코로나19 확진이 분명히 아니고 네이버 기사를 막지 않았다"며 "이태원 등 코로나19 이슈 장소도 일절 가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이어 "당신이 작성한 글로 인해 저희가 하는 사업은 회복 불가능한 막심한 피해를 보게 된다"며 "글을 올릴 때는 정확하게 알아보고 올려달라. 이 사안은 '아니면 말고'가 절대 아니다"고 강조했다.
 
또 "이 글은 사실이 아니기에 정보로 보기도 어렵고 공익적이지도 않다. '기사도 없고 네이버도 막았다'는 대목은 힘으로 사실인 것을 감췄다는 느낌"이라며 "심히 악의적으로 해석된다"고 불쾌한 심정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추후 이 글에 대한 책임은 각오하셔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