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강욱 대표’ 열린민주당의 미래 고민…정의당은 ‘포스트 심상정’ 고민

열린민주당 당대표로 선출된 최강욱 당선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열린민주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임명식에서 꽃다발을 전달받고 있다. [뉴스1]

열린민주당 당대표로 선출된 최강욱 당선인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열린민주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임명식에서 꽃다발을 전달받고 있다. [뉴스1]

 
친여 성향 군소정당들이 12일 새 지도부 체제를 구성했다. 이날 열린민주당은 당 대표로 최강욱 비례대표 당선인(전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선출했으며 정의당은 배진교 비례대표 당선인을 원내대표로 선임했다. 각각 3석(열린민주당)과 6석(정의당)으로 21대 국회를 맞게 된 두 당은 입지 강화의 과제를 안은 채 전열 정비에 한창이다.
 

최강욱 체제 출범한 열린민주당

열린민주당은 지난 11일부터 24시간 동안 진행한 전당원 투표에서 당 대표 후보로 단독 출마한 최강욱 당선인이 99.6%의 지지를 받아 당선됐다. 최 대표는 열린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신임 당 대표 임명식에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 열린민주당의 주인인 당원들의 뜻이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강욱 대표 체제가 시작된 열린민주당은 이번주 내 최고위원 5명을 임명하며 지도부 체제 인선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열린민주당은 한때 더불어시민당과 합당해 독자 교섭단체 구성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더불어시민당의 모(母)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이 통합을 결정하면서 독자 생존이 불가피해졌다. 민주당은 이날 당 중앙위원회 투표를 통해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을 가결했다.
 
“문재인 정부 새 역사를 완성하겠다”고 외쳐 온 최 대표는 취임 일성에서도 개혁을 강조했다. 최 대표는 “큰 함선을 이끌고 모든 바다를 항해할 순 없지만 저희가 쏘아올린 빛이 한국 역사에 의미 있는 성과를 남기는 '등대정당'이 되겠다”며 “국회 정치를 바꾸고 검찰을 바꾸고 언론을 바꾸라는 중요한 사명을 안겨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조국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그런 최강욱 대표 체제가 되면서 열린민주당의 ‘친조국 반검찰’ 색채는 더욱 강화됐다는 게 정치권의 평가다. 
 
관심사는 4·15 총선 과정에서 '민주당의 의병'을 자처했던 열린민주당의 향후 진로다. 총선 전에는 잘만 하면 21대 국회에서 민주당의 진보·개혁 노선을 ‘견인’ 할 수 있을 거란 기대감이 있었지만 총선에서 ‘유의미한’ 성적을 거두는 데 실패함에 따라 거대 양당 틈바구니 속에서 존재감을 드러내기가 쉽지 않을 거란 전망이 많다.
 
배진교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당 1기 원내지도부 선출 결과보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배진교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21대 국회 당 1기 원내지도부 선출 결과보고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포스트 심상정’ 없는 정의당의 고민

정의당은 이날 당선인 총회를 열고 만장일치 합의 추대로 배진교 당선인을 21대 국회 첫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배 원내대표는 정의당 당선인 6명 중 유일한 남성이다. 1992년 노동운동을 위해 인천 남동공단 부품공장에 취업해 일하다 프레스기에 눌려 새끼손가락 두 마디를 잃었다. 2010년 지방선거에서 민주당과의 후보 단일화를 거쳐 민주노동당 후보로 인천 남동구청장에 출마해 당선됐다.
 
배 원내대표는 이날 수락 연설에서 “정의당에 보내준 10% 지지는 촛불이 원하는 나라를 만드는 데 함께 하라는 뜻”이라며 “비록 교섭단체는 안됐으나 여전히 일당백 실력을 갖춘 정의당 6명 의원은 국회를 넘어 시민을 향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총회는 정의당의 현주소를 드러낸 자리이기도 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당의 비전과 치열한 경선을 통해서 원내대표가 선출되길 바랐다”며 “원내대표를 만장일치로 추대한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당내 인물이 부족한 현실을 아쉬워하며 한 얘기였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을 찾은 배진교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실을 찾은 배진교 정의당 신임 원내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뉴시스]

 
인물난뿐만이 아니다. 정의당의 더 큰 고민은 ‘포스트 심상정의 부재’다. 20대 국회 때도 '심상정 1인 정당'이라는 얘기를 들어온 정의당은 당내 현역들이 줄줄이 낙마하며 이런 경향이 심화됐다. 정치권 관계자는 “지난해 말 패스트트랙 처리 과정에서 심 대표의 리더십에 균열이 난 상황이지만 마땅한 대안도 없기 때문에 이 체제를 끌고 가는 상황”이라며 “슈퍼 여당과의 관계도 중요하지만 일단 정의당 스스로 당내 체질을 강화하는 과제가 우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은 이날 신임 원내수석부대표에 강은미 당선인, 원내부대표에는 비례대표 류호정ㆍ장혜영ㆍ이은주 당선인을 임명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