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왜 ‘기부 신청’ 버튼만 파란색…“정부 지원금 기부 피싱이냐”

국내 한 카드사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화면.

국내 한 카드사의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화면.

‘기부금 없이 신청’, ‘기부 신청’ 
A 카드사 긴급재난지원금 신청 화면에 나온 두 개의 버튼이다. 기부 없이 신청 버튼은 흰색이고 기부 신청 버튼은 파란색이었다. 

행안부 “다운 막기 위한 화면 배치”
수정 불가→당일 수정→이후도 수정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온라인 신청 둘째 날인 12일 화요일, 출생연도 끝자리 2인 기자가 오전 11시쯤 직접 지원금을 신청해봤다. 신청 화면에서 주민등록번호와 이름, 휴대전화 번호를 입력한 뒤 휴대전화로 본인 인증을 마쳤다. 필수 약관 아래쪽에 ‘다음 페이지에서 원하시는 금액만큼을 기부하실 수 있습니다. 기부는 선택사항이다’라는 참고 문구가 있었다. 
 
약관에 동의하고 신청 버튼을 누르자 다음 페이지에 지원금액 60만원이 나오고 기부금액을 적는 칸이 나왔다. 전체기부, +10만원, +1만원 버튼도 있었다. 그리고 아래쪽에 위에서 말한 두 개의 버튼이 나왔다. 왜 기부 신청 버튼만 파란색으로 눈에 띄게 표시돼 있는지, 왜 ‘지원금 신청’이 아닌 ‘기부 신청’이라는 문구가 나왔는지 의문이 들었다. 
 
이 카드사 관계자에게 이유를 물었지만 “왜 버튼 색깔이 다른지 잘 모르겠다”며 “지원금 신청과 관련해 행정안전부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지침을 받았는지는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용·체크카드 신청이 11일 오전 7시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시작됐다. 신청은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가 가능하다. 사진은 이날 한 카드사 메인화면에 띄워진 지원금 접수 안내문. 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의 신용·체크카드 신청이 11일 오전 7시 카드사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으로 시작됐다. 신청은 KB국민카드, NH농협카드, 롯데카드, 비씨카드, 삼성카드, 신한카드, 우리카드, 하나카드, 현대카드가 가능하다. 사진은 이날 한 카드사 메인화면에 띄워진 지원금 접수 안내문. 연합뉴스

B 카드사에서 지원금을 신청한 직장인 C씨도 “자칫하면 기부 버튼을 누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날 모바일 메신저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재난지원금 신청 시 실수로 기부할 수 있으니 주의하라’는 글들이 퍼졌다. 
 
대부분의 카드사는 지원금 신청 후 변경이나 취소를 할 수 없다고 신청 화면에 공지하고 있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지원금 접수를 시작하기 전 행안부에서 한번 신청하면 취소가 어려운 것으로 얘기한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접수 시작 첫날인 11일 실수로 기부했다며 취소해달라는 요청이 쏟아지자 행안부는 방침을 변경해 신청 당일만 취소할 수 있게 했다. 다음날 새벽 카드사가 기부 자료를 취합해 행안부에 보내는데 그 이후 취소가 이뤄지면 집계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신한카드는 콜센터를 오후 6시까지 운영하는 관계로 당일 미처 취소하지 못한 고객이 있을 것으로 봐 신청 다음 날 오후 6시까지 취소 요청을 받고 있다. 삼성카드, 현대카드는 오후 11시 30분까지 콜센터에서 취소 신청을 받는다. KB국민카드, 하나카드, 비씨카드, 롯데카드, NH농협카드, 우리카드는 카드사 웹페이지나 스마트폰 앱에서 기부 신청 내용을 바꿀 수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네 번째부터), 최고위원들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왼쪽 네 번째부터), 최고위원들이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기부 변경을 할 수 있게 됐지만 “졸지에 전액 기부가 돼 황당했다” “다급하고 힘든데 기부 칸을 만들어 혼란스럽다” 등의 문제 제기는 계속됐다. “정부가 기부를 위한 피싱(개인정보를 불법적으로 알아내 이용하는 사기 수법) 사이트를 만든 것 아니냐”는 비난까지 등장했다. 
 
행안부는 이런 논란에 관해 “신청 시스템을 만들 때, 다운을 막기 위해 최대한 신청 과정을 간소화하려고 한 페이지에 지원금 액수와 기부 의사를 묻는 칸을 함께 넣기로 지침을 정한 것”이라며 “카드사에 문구·버튼 디자인이나 색상 등까지 전달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 페이지에 지원금액과 기부 두 내용을 함께 담은 것은 시스템 다운 방지를 위해서지 기부 활성화 목적이 아니다”라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논란이 커지자 행안부는 이날 오후 설명자료를 내고 13일부터 전 카드사에 전액 기부 선택 시 팝업창으로 재차 확인 후 ‘기부하지 않음’도 선택할 수 있게 시스템 개선을 요청했으며 당일 기부 내용을 수정하지 못하면 추후 주민센터 등에서 수정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