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군 공중급유기, 국군 유해 송환으로 첫 해외수송 데뷔

공군의 공중급유기 KC-330 시그너스가 6·25 전쟁 국군전사자의 유해 송환 작전에 투입된다. 2018년 도입된 이후 첫 번째로 나서는 해외 수송 작전이다.
 
KC-330 공중급유기가 비행하고 있다. 꽁무니에 나온 막대 모양의 물체는 비행 중인 항공기에 연료를 보급하는 공중급유봉이다. [사진 공군]

KC-330 공중급유기가 비행하고 있다. 꽁무니에 나온 막대 모양의 물체는 비행 중인 항공기에 연료를 보급하는 공중급유봉이다. [사진 공군]

 
12일 군 당국에 따르면 KC-330은 다음 달 22일쯤 6·25 전쟁 70주년 기념사업으로 미국 하와이에서 진행되는 6·25 전쟁 국군전사자의 유해 송환에 투입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미국으로 인도한 미군 유해 중 국군으로 식별된 유해를 모시고 올 것”이라며 “이번 인도될 약 120구의 유해는 오는 6월 24일 예정된 송환식을 거쳐 유가족 품으로 돌아간다”고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올해 6·25 70주년을 맞아 한국군 유해 송환 문제를 놓고 미 국방부 전쟁포로·실종자 확인국(DPAA)과 논의를 이어왔다. 2018년 1차 북·미정상회담 합의로 북한이 미국으로 미군 유해를 인도했는데, 여기에 국군 유해가 포함돼있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2018년 10월 정부는 하와이에서 64구의 국군 전사자 유해를 인도받은 적이 있다. 이번에 120구가 돌아온다면 한국이 인도받은 유해 송환 중 최대 규모다.  
 
A330을 공중급유기로 개조한 KC-330은 공중에서 작전 중인 전투기에 급유하는 임무 이외 다양한 용도로 쓰인다고 해서 다목적 공중급유기(MRTT)로 불린다. KC-330에는 승객이 앉을 수 있는 좌석이 그대로 있고 연료 탑재 공간과 별도로 화물 탑재 공간이 있다. 
 
공군은 지난해 1월 30일 KC-330 전력화 행사에서 재외국민 지원 등에도 활용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KC-330의 투입에는 공군 핵심 전력을 투입해 예우를 갖춘다는 의미도 담겼다”고 설명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