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벌이 하려는 썩은 놈들" 김무성, 극우 유튜버와 전쟁 선포

“지금까진 참았는데 앞으론 싸우려고 그래. 나쁜 놈들이야.”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이 이른바 극우 유튜버들과의 일전을 선포하며 한 말이다. 11일 유튜브에 공개된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 영상을 통해서다. 김 의원은 이들을 “전부 돈 벌어먹으려고 하는 놈들”이라며 “전부 썩은 놈들”이란 원색적 비난도 서슴지 않았다. 발언 말미에 그는 “이거 그대로 보도에 내도 된다”고 했다.
 

김무성 “극우 유튜버 기고만장, 우파 다 죽여”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비박계 의원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김무성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달 22일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열린 비박계 의원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해당 인터뷰는 ‘중진의원과 21대 초선 당선인의 만남’ 형식으로 진행됐다. 6선의 김 의원 옆엔 김웅 통합당 당선인이 앉았다. 김 의원의 극우 유튜브 ‘저격’은 통합당의 21대 총선 참패 원인을 분석하는 도중 나왔다. 그는 “아스팔트 태극기 부대가 엄청나게 큰 사이즈인 줄 알았는데 투표해보니까 아니라는 증명이 돼 버렸다”며 “극우 유튜버들이 기고만장해서 우파에 가능성 있는 사람들을 비판해서 다 죽였다”고 비판했다. 이어 “결국 걔네들은 다 돈 벌어먹는 놈들이다. 자기들 조회수 올려서 돈 벌어먹기 위해 자극적인 말을 쏟아낸다”며 직격탄을 날렸다.
 
김 의원은 자신의 사례를 들어 극우 유튜버의 왜곡 사례를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유신 때 없어진 국민발안권을 다시 회복하자’고 한 적이 있는데 (극우 유튜버가) 내가 좌파와 손잡고 우리나라를 고려연방제공화국으로 끌고가려고 한다고 매도하는 게 그들”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한 자신과 유승민 의원이 극우 유튜버의 ‘주요 타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승민이 뭘 잘못했나. 대통령 권력이 잘못됐으면 저항해야지. 그랬다고 유승민을 죽일 놈이라고, 나를 역적이라 그런다”며 “그때 소위 친박(친박근혜)이라면서 나한테 찾아와서 탄핵하면 안 된다는 사람이 한명도 없었다. 탄핵 반대를 내가 뿌리쳤다고 하는데 전부 거짓말”이라고 했다.
 
김 의원의 발언이 알려지자 일부 보수 진영 유튜버는 발끈했다. 구독자 123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신의 한 수’ 신혜식 대표는 11일 방송에서 “탄핵과 관련해서 김무성, 유승민이 배신자다. 이건 맞는 거 아닌가, 이게 자극적인가”라며 “우리가 봤을 땐 합리적이고 당연한 발언”이라고 했다. 또 “(유튜브가) 돈 벌기 위한 것이다? 찔린다 진짜로. 그런데 벌어본 사람은 돈의 가치를 안다. 당신은 돈 벌어본 적 있느냐”고 주장했다.
 

떠나는 '김무대(김무성 전 대표)', 마포 사무실 마련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과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지난 5일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고공 농성을 하던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씨(왼쪽)가 7일 오후 농성을 끝내고 지상으로 내려온 뒤 김무성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뉴스1]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규명과 과거사법 처리를 촉구하며 지난 5일부터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고공 농성을 하던 형제복지원 피해자 최승우씨(왼쪽)가 7일 오후 농성을 끝내고 지상으로 내려온 뒤 김무성 의원과 포옹하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이 저격한 극우 유튜버는 통합당의 딜레마 가운데 하나로 꼽혀왔다. 이를 두고 통합당의 한 재선 의원은 “보수 유튜버들이 핵심 지지층에 끼치는 영향력이 크다. 외면하자니 아쉬우면서도, 한편으론 극단적인 주장 때문에 동조하자니 같이 묶일까 걱정”이라고 했다. 이 때문에 당내에선 21대 총선 불출마로 곧 국회를 떠나는 김 의원이 총대를 메고 당의 가려운 곳을 긁어준 것이란 얘기도 나온다.
 
김 의원은 지난 7일국회의원회관에서 고공 농성을 벌이던 부산 형제복지원 사건 피해자 최승우씨를 설득해 중진의 무게감을 보이기도 했다. 최씨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에서 계류 중이던 형제복지원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과거사법 개정안 처리를 주장하며 의원회관 4층 높이에서 농성을 벌였고, 이를 발견한 김 의원이 최씨와 ‘창문 면담’을 한 뒤 여야 원내대표와 국회 법사위원들에게 전화를 돌려 법안 통과를 구두로 확답받았다. 
 
당 안팎에선 곧 국회를 떠나는 김 의원의 향후 정치 행보를 주목하는 시각이 많다. 향후 당 대표 선거 등에서 김 의원의 이름이 거론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국회 임기가 끝난 뒤 강석호·김성태 의원 등 이번 총선에서 불출마한 비박(비박근혜)계 의원 등과 함께 서울 마포구에 사무실을 낼 계획이다.
 
김기정 기자 kim.ki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