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교부 "미 정부 5.18 관련 문서 140쪽 기밀 추가 해제”

1980년 당시 전남도청을 장악한 계엄군 병력.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영상 캡처=연합뉴스]

1980년 당시 전남도청을 장악한 계엄군 병력. [5·18민주화운동기록관 제공 영상 캡처=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1980년 5·18 민주화 운동 시기 생산한 외교 문서들의 기밀을 해제해 한국 정부에 넘겼다고 외교부가 12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정부가 기밀 해제 요청
美, 5.18 앞두고 해제…"곧 일반 공개"

 
외교부에 따르면 미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간 기준) 외교부 측에 미측이 보유한 5.18 관련 문건 가운데 그동안 기밀로 분류됐던 문건 43건(약 140쪽)의 비밀을 해제하고 문서 사본을 제공했다. 해당 문건들은 모두 국무부가 생산한 것으로, 주한 미 대사관의 전문이 포함됐다고 한다. 이 가운데는 과거 미 정부가 일부 내용을 가린 채 공개했던 문서도 완전히 공개했다. 
 
앞서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외교 경로를 통해 관련 문서의 비밀을 해제해 달라고 미 정부에 요청했다.
 
지난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5.18 희생자 유족들과 시민들이 전야제에 참석하기 위해 5·18 민주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뉴스1]

지난해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둔 17일 광주 동구 금남로 일대에서 5.18 희생자 유족들과 시민들이 전야제에 참석하기 위해 5·18 민주광장으로 행진하고 있다. [뉴스1]

 
다만 12일부터 당장 일반 대중들이 이 문서를 열람할 수 있는 건 아니라고 한다. 외교부 당국자는 “미 정부로부터 공개 대상이라는 취지로 전달받았고, 정부도 검토를 거쳐 문서를 공개한다는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또 “정부는 앞으로도 5.18 관련 미측 기록물의 추가적인 공개가 이뤄질 수 있도록 계속 협의할 것”이라며 “미측이 인권과 민주주의 등 핵심 가치를 공유하는 한·미 동맹 정신을 바탕으로 이번 비밀 해제를 위해 협력해 준 데 대해 평가한다”고 밝혔다. 
 
 이유정 기자 uu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