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산 초·중·고생 30만명 전원에 교육재난지원금 10만원씩 지급

부산지역 모든 학생에게 1인당 10만원씩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발표한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왼쪽)과 김석준 교육감. 부산시교육청

부산지역 모든 학생에게 1인당 10만원씩 교육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발표한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왼쪽)과 김석준 교육감. 부산시교육청

부산지역 초·중·고교 학생 전원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교육 재난지원금 10만원씩이 지급된다. 또 올해 2학기부터 고교 1학년 학비와 고교 3학년 급식비가 지원돼 부산지역 초·중·고생 무상교육과 무상급식이 완성된다.  
 

김석준 교육감, 12일 기자회견 열고 밝혀
휴업기간 중 미집행된 급식비 등으로 마련
고1, 고3 대상 학비와 급식비도 지원하기로

 김석준 부산시 교육감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은 12일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육 재난지원금 지급, 고1 학비와 고3 급식비 지원 계획(총 소요 예산 517억9000만원)을 발표했다.
 

 김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인한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초·중·고 모든 학생에게 교육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고교 1학년의 학비와 고교 3학년의 급식비를 6개월 앞당겨 올 2학기부터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교육 재난지원금은 휴업과 온라인 개학으로 무상급식 등 교육 복지혜택을 받지 못한 전체 학생 30만7819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된다. 소요예산은 307억7800여만원으로 학교 휴업 기간 중 미집행된 급식비와 부산시교육청 자체 예산으로 마련된다. 지급방법은 학생 계좌에 현금으로 지급하거나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부산지역 모든 학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 10만원씩 지급을 발표하는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왼쪽), 김석준 교육감. 부산시교육청

부산지역 모든 학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 10만원씩 지급을 발표하는 박인영 부산시의회의장(왼쪽), 김석준 교육감. 부산시교육청

 또 2019년 3학년을 시작으로 현재 2학년까지 적용 중인 고교 무상교육은 애초 계획보다 앞당겨 오는 2학기부터 고교 1학년까지 확대된다. 고교 전 학년으로 무상교육이 확대되는 것이다. 시 교육청은 이를 위해 자체 예산 140억원을 확보해 공·사립 고교 134개교의 1학년 2만3054명에게 1인당 한 학기 평균 84만원의 학비를 준다. 
 

 현재 고교 1·2학년을 대상으로 실시 중인 고교 무상급식도 6개월 앞당겨 2학기부터는 고교 3학년까지로 확대한다. 고교 3학년 무상급식을 위한 재원 70억원은 전액 교육청 예산으로 마련한다. 고교 3학년 2만349명에게 1인당 34만4000원 정도의 급식비가 지원된다.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은 “조례를 근거로 예산을 편성하기 때문에 6월 정례회에 추경 예산을 상정하면 6월 말 또는 7월 초에 교육 재난지원금 지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예산안 심의에 절차상 문제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교육청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3월 제1차 추가경정예산에서 초·중·고교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비 155억원, 도서구매비 57억원 등 예산 333억4700만원을 확보해 학생을 지원하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