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영정상화 팔 걷어붙인 쌍용차 노조 …"결국 정부 지원이 살 길"

쌍용자동차 경평택공장 정문. 뉴시스

쌍용자동차 경평택공장 정문. 뉴시스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이 회사 경영정상화를 위해 판매 대리점협의회와 쌍용차 노사민정 협의체 등 이해 관계자를 잇달아 만나 상생 협력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쌍용차 노조에 따르면 정일권 위원장은 지난달 29일 평택공장에서 대리점 협의회 임원진을 만나 쌍용차의 위기에 대해 공감하고 다양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정 위원장은 "영업 현장의 어려움을 잘 알고 있다. 노사가 힘을 합쳐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니 조금만 더 힘을 내자"고 말했다. 또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와 고용 안정화를 위해 대주주·정부와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재원 확보에 노력할 것"이라고 했다. 쌍용차 노조는 앞으로 전국 9개 영업지역본부를 돌며 이런 내용을 공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쌍용차는 지난달 올해 '임금동결'을 내용으로 한는 2020년 임단협에 조기에 마무리지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오른쪽)와 정일권 노조위원장. 사진 쌍용차

쌍용차는 지난달 올해 '임금동결'을 내용으로 한는 2020년 임단협에 조기에 마무리지었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오른쪽)와 정일권 노조위원장. 사진 쌍용차

지난 8일엔 쌍용차 노사민정 협의체와 간담회를 갖고 실질적인 협력 방을 도출해 나가기로 했다. 노사민정 협의체는 쌍용차 노사를 비롯해 정부 경제사회노동위원회와 평택시 관계자로 구성돼 있다.  
 
노조가 앞장서 경영정상화를 위해 임직원·지역사회에 '상생 협력'을 호소하는 건 그만큼 쌍용차의 상황이 위급하다는 방증이다. 익명을 요구한 쌍용차의 한 관계자는 "지금 쌍용차는 정부 지원을 받아야만 회생이 가능한 상황"이라며 "(노조의 움직임은) 결국 정부 지원을 끌어내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쌍용차의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그룹은 올해 초까지 쌍용차 경영 정상화를 위해 2300억원 투자를 약속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인 지난 4월 이 계획을 철회했다. 대신 400억원 규모의 투자 규모를 밝혔으나 쌍용차 회생에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다. 결국 산업은행 등 정부 지원 없이 회생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쌍용차 노사는 자구책을 바탕으로 경영 정상화를 위한 1000억원의 비용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지난 4월 '임금 동결'을 골자로 한 2020년 임금단체 협상을 일찌감치 마무리 지은 것도 이런 맥락의 연장선이다.  
 
쌍용차 노조는 지속해서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2018년에도 임금 동결에 합의했으며, 지난해엔 20개 항목의 복지 중단에 대해 합의하는 등 희생을 감수했다.  

관련기사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