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경율 "윤미향, 2018년 배상금으로 2016년 딸 유학비 냈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연합뉴스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 연합뉴스

참여연대 공동집행위원장을 지낸 김경율 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대표)가 '성금 유용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의 딸 미국 유학비 해명에 의문을 제기했다.
 
김 회계사는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미향 당선인 따님 유학 자금 관련 의혹은 해결됐다"며 "2018년 대법원 확정판결에 따른 채권을 유동화한 ABS(자산유동화증권) 발행으로 2016년 이후 유학 자금 마련했다"고 비꼬았다. '시기상 앞뒤가 안 맞는다'고 비판한 것이다.
 
이어 "이 순간 이후부터 의혹 제기하시는 분은 친일 잔존 세력, 적폐, 짐승, 야수에 다름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김경율 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대표) 페이스북

사진 김경율 회계사(경제민주주의21 대표) 페이스북

윤 당선자의 딸 A씨는 2016년부터 미국 일리노이대학 비학위 과정을 거쳐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 음대에 재학 중이다. 미국 시민권자가 아닐 경우 이 학교의 1년 학비는 4만달러(약 4800만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야당에선 "연간 1억원이 들어가는 유학 생활을 어떻게 연 2500만원 정도 되는 남편 수입으로 감당하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윤 당선인은 민·형사상 배상금이 남편 앞으로 1억9000만원, 윤 당선인과 딸 등 가족 몫으로 8900만원이 각각 나왔고, 이 돈으로 2018년 가을부터 학비·생활비 8만5000달러(1억370만원)를 사용했다고 소명했다. 윤 당선인은 또 페이스북을 통해 "(딸은) UCLA 대학원에 진학하기 전 시카고에서 1년 공부를 할 때 전액 장학금으로 공부했다"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 남편은 1994년 간첩 및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4년 등을 선고받고 재심을 청구해 2017년 대법원에서 간첩 혐의에 대해 무죄를 확정받았다.
 
그러나 이같은 소명에도 의혹이 계속되자 윤 당선인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상황을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빗대며 "6개월간 가족과 지인들의 숨소리까지 탈탈 털린 조국 전 법무 장관이 생각나는 아침이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그러나 겁나지 않는다. 친일이 청산되지 못한 나라에서 개인의 삶을 뒤로하고 정의 여성 평화 인권의 가시밭길로 들어선 사람이 겪어야 할 숙명으로 알고 당당히 맞서겠다"고 적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