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석천 "성소수자들 지금 당장 용기 낼때" 코로나 검사 독려

방송인 홍석천이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남겼다.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홍석천이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남겼다. 인스타그램 캡처

방송인 홍석천(49)이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방역 당국과 의료진,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쏟은 그동안의 힘과 노력이 헛되지 않게 지금 당장 용기를 내서 검사에 임하길 간곡히 권한다”고 호소했다.
 
홍석천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성소수자는 자신의 정체성이 가족, 지인, 사회에 알려지는 게 두려운 게 사실”이라면서도 “지금은 용기를 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어 “물론 ‘아웃팅’(성정체성이 타인에 의해 강제로 공개되는 것)에 대한 걱정이 크다는 건 누구보다 잘 안다”면서 “하지만 지금은 그 무엇보다도 본인과 가족, 사회의 건강과 안전이 우선이다. 다행히 ‘익명 보장’ 검사가 가능하다고 하니 지금이라도 당장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석천의 이같은 호소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중 성소수자가 자주 이용하는 이태원 클럽이 포함됐다는 사실이 알려진 지 수일 만에 나왔다. 클럽 방문자들이 신분 노출 우려 때문에 검사를 꺼리고 있다는 우려에 대한 반응인 셈이다.
 
일각에선 성소수자들을 대변하는 소리도 필요하다며 홍석천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그가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에 침묵한다는 비난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들은 지난 3월 홍석천이 종교시설 집단감염을 거론하며 “저기요 교회 관계자 분들 제발 예배 당분간 쉬세요. 제발요”, “참 너무들 하시다. 신천지 분들 제발 자진해서 검진받으시라. 당신들의 믿음에 뭐라 할 마음 없지만 당신들의 지금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는 화가 난다” 등의 글을 남긴 사실을 언급하기도 했다.  
 
한편에서는 홍석천이 성소수자를 대표하는 것도 아니라고 반박했다. 이들은 홍씨의 인스타그램에 “홍석천씨도 그냥 한 사람의 개인이다”, “성소수자 연예인이면 그 짐을 혼자 다 짊어 지어야 한다는 법이라도 있느냐”, “왜 같은 성소수자라는 이유 하나로 여기와서 감놔라 대추놔라 하는지”, “홍석천씨가 클럽 가서 놀라고 시켰냐” 등을 댓글을 남겼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