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주당, 시민당과 합당 98% 찬성으로 가결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중앙위원회 의장(가운데)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위 온라인 투표 결과 중앙위원 657명 가운데 497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486표, 반대 11표로 '민주·시민당 합당 결의 및 합당 수임기관 지정의 건'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석현 중앙위원회 의장(가운데)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중앙위 온라인 투표 결과 중앙위원 657명 가운데 497명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486표, 반대 11표로 '민주·시민당 합당 결의 및 합당 수임기관 지정의 건'은 가결되었음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12일 중앙위원회 투표를 통해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과의 합당을 가결했다.
 
이석현 중앙위 의장은 이날 중앙위원 657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투표를 진행한 결과, 497명 중 486명(98%)이 찬성해 '민주·시민당 합당 결의 및 합당 수임기관 지정의 건'을 가결했다고 발표했다. 반대는 11표(2%)에 그쳤다.
 
양당은 13일 합당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통합 절차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합당이 완료되면 민주당 의석은 지역구 163석에 비례대표 14석을 합쳐 모두 177석이 된다. 앞서 시민당은 이번 총선에서 비례대표 의석 17석을 얻었지만, 부동산 관련 의혹이 불거진 양정숙 당선인을 제명한 데 이어 기본소득당과 시대전환 등 원 소속정당으로 복귀한 용혜인·조정훈 당선인을 제명하면서 의석이 14석으로 줄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