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형마트선 재난지원금 못 쓴다? 입점 미용실·카페 됩니다

이마트 성수점의 약국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는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 성수점의 약국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는 안내판이 설치되어 있다. 사진 이마트

이마트와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 3사는 점포 내 일부 소상공인 임대 매장에서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고 12일 밝혔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전 국민에게 지급하기로 한 긴급재난지원금은 백화점과 대형마트 등에서는 사용이 제한된다. 이에 따라 마트 입점 소상공인 피해를 본다는 지적이 있었다.  

 
이마트는 전국 158개 이마트 및 이마트 트레이더스 점포에 입점한 2400여개 임대매장 중 30% 가량인 800여개 매장에서 13일부터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하다고 이날 밝혔다. 각종 임대매장 중 미용실, 안경원, 약국, 세차장, 키즈카페, 사진관 등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사업장이다. 예를 들어 26개 임대 매장이 있는 이마트 성수점에선 미용실, 안경원 등 11곳에서 긴급 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일부에서만 쓸 수 있는 것은 대형마트의 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POS)과 연동돼 있거나, 대형마트가 프랜차이드 본사와 직접 계약을 맺은 임대 매장은 사용처에서 제외됐기 때문이다. 또 각 지방자치단체의 결정에 따라 대형마트에 입점한 모든 임대 매장을 대상에서 제외한 곳도 있다. 임대매장의 매출 규모와는 무관하다.   
 
이마트 관계자는 ”고객 편의를 위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한 임대 매장을 안내하는 게시물을 매장 곳곳에 비치해 고객들이 해당 매장을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 잠실점 입점 안경점에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롯데쇼핑

롯데마트 잠실점 입점 안경점에 긴급재난지원금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 사진 롯데쇼핑

롯데마트에서는 전국 124개 매장에 입점한 1444여개 소상공인 임대매장 가운데 55.1% 가량인 795개에서 사용할 수 있다. 소상공인이 운영하는 안경원, 카페, 음식점 등이다. 
 
홈플러스에서도 전국 140개 점포의 6000여개 임대 매장 중 1100여곳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사용할 수 있다. 또 서울에 있는 홈플러스에선 서울시가 중위소득 100% 이하 가구에 지급하는 재난긴급생활비를 선불카드로 결제해 쓸 수 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