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프듀 조작' PD 최후진술 "스스로 위안하며 내 자신 속였다"

사진 엠넷

사진 엠넷

엠넷의 아이돌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리즈 투표 조작 혐의로 기소된 안준영 PD 등에 대해 검찰이 실형을 구형했다.
 
검찰은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김미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안 PD에게 징역 3년과 추징금 3600여만원을 구형했다.
 
함께 기소된 김용범 총괄 프로듀서(CP)에게도 징역 3년이 구형됐다. 보조PD 이모씨에게는 징역 2년을, 기획사 임직원 5명에 대해서는 각각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검찰은 "피고인들은 개인 이익을 추구한 것이 아니라지만 국민 프로듀서가 데뷔 멤버를 정한다는 기준을 설정하고는 지극히 개인적 생각으로 데뷔 멤버를 조작하는 발상을 했다"며 "이는 기본적으로 방송을 사유물로 생각하고 시청자는 들러리로 생각하는 데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프로듀스 시리즈가 다양한 연령대에서 인기를 얻은 것은 소속사 유무나 규모에 상관없이 열심히 하고 실력을 인정받아 순위가 상승한 연습생을 응원하며 시청자가 공정성에 대리만족을 느꼈기 때문"이라며 "이것이 상당 부분 조작으로 밝혀지면서 세상에 대한 공정의 이념에 대한 허탈감과 배신감이 컸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검찰은 "이제 방송은 여론을 반영하는 데 그치지 않고 여론을 조성하고 대중을 이끄는 시대이므로, 자칫하면 잘못된 프레임을 만들어 대중을 혼동하게 만들 수 있다"며 "이 사건을 계기로 방송·언론 관계자가 책임을 잊지 않고 사회에 선한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법정에 나온 안 PD는 최후진술에서 "제가 한 모든 행동이 다 좋은 결과를 위한 일이라 스스로를 위안하며 자신을 속였다"며 "정의롭지 못한 과정으로 얻은 결과는 그 결과가 아무리 좋더라도 결국 무너진다는 진리를 가슴에 새기며 살겠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시청자들과 회사 관계자들, 연습생들에게 거듭 사과했다.
 
김 CP도 "저로 인해 상처 입은 국민과 연습생, 오명을 뒤집어쓴 회사와 선후배·동료에게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며 "세상의 빛과 소금이 돼 사회와 이웃에 갚으며 살겠다"고 말했다.
 
이들에 대한 1심 선고는 이달 29일 오후 열릴 예정이다.
 
안 PD 등은 '프로듀스 101' 1∼4 시즌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들의 유료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후보자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는다. 안 PD는 이 과정에서 연예기획사 관계자들로부터 수차례 수천만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있다.
 
이들은 그간 재판에서 순위 조작 등 혐의를 대부분 인정하면서도 개인적인 욕심으로 한 일이 아니며 부정한 청탁을 받은 적도 없다고 주장해 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