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J제일제당 “부산공장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일부 시설 폐쇄”

CJ제일제당 부산공장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공장 일부 시설이 폐쇄됐다.
12일 CJ제일제당은 부산 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27ㆍ사무직)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해당 사무 공간 및 시설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이 직원은 지난 2일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으며 무증상 상태로 6~8일 사무실에 출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직원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능동감시 대상 통보를 받은 뒤 11일 출근하지 않고 회사에 관련 사실을 알렸다.
 
이에 CJ제일제당 측은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고, 해당 직원은 당일 저녁 확진 통보를 받았다. 확진 판정 직후 CJ제일제당은 해당 직원이 근무하는 본관 사무동과 동선이 겹치는 시설도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같은 부서 직원 및 밀접 접촉자 모두 자가 격리 및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CJ제일제당은 “임직원 및 소비자의 건강을 최우선에 두고 보건당국 및 지자체와 협조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최선의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