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후드티에 둥근 안경···모습 드러낸 n번방 창시자 '갓갓'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성착취물을 공유하는 텔레그램 대화방을 처음 만든 것으로 알려진 인물인 '갓갓'이 12일 오전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대구지방법원 안동지원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텔레그램에서 성착취물을 제작·유포한 ‘n번방’의 최초 운영자인 일명 ‘갓갓’(대화명)으로 불리던 A씨(24)가 12일 오전 11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대구지법 안동지원에 출석했다.
 
A씨는 이날 오전 10시 20분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수감 중이던 경북 안동경찰서 유치장을 빠져나왔다. 호송차로 향하는 A씨는 빨간색 후드티를 입고 검은색 모자와 둥근 안경, 흰색 마스크로 얼굴 대부분을 가린 모습이었다.
 
경찰서 앞에서 대기하고 있던 취재진이 ‘혐의를 인정하느냐’, ‘갓갓이 맞느냐’ 등의 질문을 했지만 A씨는 아무 답을 하지 않은 채 호송차에 올랐다. 안동지원에 도착한 뒤에도 A씨는 질문에 답하지 않고 안으로 들어갔다.
 
A씨는 미성년자를 포함한 다수 여성의 성착취물을 제작해 텔레그램에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7월부터 갓갓을 추적해온 경찰은 지난 9일 갓갓으로 특정한 A씨를 소환 조사하던 중 자백을 받아 긴급체포했다.
 
A씨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에 결정될 전망이다. 경찰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신상정보 공개 심의위원회를 열고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