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거돈이 텅 빈 관사에 버린 반려견 2마리···부산시가 입양

지난달 28일 부산 수영구 남천동 부산시장 관사. 출입금지를 알리는 안내문과 함께 2층 건물 1층 입구가 굳게 닫혀 있다. 사진은 오거돈 시장이 재임 중 입양한 유기견. 송봉근 기자

지난달 28일 부산 수영구 남천동 부산시장 관사. 출입금지를 알리는 안내문과 함께 2층 건물 1층 입구가 굳게 닫혀 있다. 사진은 오거돈 시장이 재임 중 입양한 유기견. 송봉근 기자

성추행 파문으로 잠적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버린 반려견을 부산시가 입양하기로 했다.  
 

부산시 “반려견 핫과 루비 입양해 관사에서 계속 키울 예정”
오거돈 2018년 8월 유기견 입양 프로그램 통해 2마리 입양
지난달 23일 사퇴 이후 반려견 버린 채 19일째 잠적

부산시는 오 전 시장 부부가 관사에서 키우던 반려견 ‘핫’과 ‘루비’를 입양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오 전 시장이 지난달 23일 사퇴 이후 잠적하자 비서실에서 소유자 변경을 요청해왔다”며 “핫과 루비가 생활환경이 변경되면 스트레스를 받을 것을 우려해 부산시가 입양한 뒤 계속해서 관사에서 지내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사퇴한 뒤 관사를 떠났고 반려견 핫과 루비는 관사에서 남겨졌다. 이후 관사 관리인이 반려견을 돌봐 왔다.  
 
반려견 핫과 루비는 2018년 8월 오 전 시장의 부인 이 입양했다. 당시 모 방송국 유기견 입양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배우 김수미씨가 개인적으로 친분이 있던 오 전 시장에게 입양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오 전 시장은 선뜻 입양하겠다고 답했다.  
 
핫과 루비는 입양 이후 줄곧 관사에서 지냈으며 시민들에게도 인기가 높았다. 핫과 루비가 거주하는 공간의 펜스에는 ‘핫과 루비는 방송국 프로그램을 통해 오거돈 부산시장이 입양한 유기견 남매다. 유기견 문제의 심각성에 따른 입양 권장 등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조성에 앞장서고자 참여한 동물사랑 실천프로젝트의 일환이다’고 소개돼 있다.
 
오 전 시장은 2018년 7월 1일 취임 이후 관사에서 생활해왔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오전 8시 관사를 떠난 이후 한 번도 관사를 찾지 않았고, 짐도 빼지 않은 상태다. 오 전 시장은 지난 4일 경남 거제의 한 펜션에서 쉬고 있는 모습이 언론에 잠시 포착됐으나 또다시 잠적했다. 
 
부산=이은지 기자 lee.eunji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