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봄철 도시락, 식중독 주의보

한 직장인이 편의점에서 도시락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BGF리테일]

한 직장인이 편의점에서 도시락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 BGF리테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일교차가 큰 봄철에 '클로스트리디움 퍼프린젠스'(Clostridium perfringens, 이하 퍼프린젠스) 식중독을 주의하라고 12일 밝혔다.  
 

일교차 큰 봄철, 퍼프린젠스 식중독 발생 많아
조리된 음식 상온 보관 피해야

최근 5년간(2015~19년) 퍼프린젠스 식중독 발생 현황을 보면 봄철인  4~6월에 총 879명의 환자가 발생해, 전체 환자수 1744명의 50.4%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월 경기도 A초등학교에서는 닭볶음탕 도시락을 먹고 40여 명의 식중독 환자가 발생하기도 했다.  
퍼프린젠스는 산소가 없는 환경에서 잘 자라는 균으로, 포자(균의 씨앗)를 생성하는 과정에서 독소가 만들어 진다. 독소는 열에 약해 75℃에서 파괴되지만, 포자는 100℃에서 1시간 이상 가열해도 죽지 않고, 60℃ 이하 온도에서 깨어나 증식한다고 한다. 이 때 발생하는 독소가 식중독을 유발한다.
  
퍼프린젠스 식중독은 많은 음식을 한 번에 조리해 산소와 접촉면이 적거나, 조리된 음식을 상온에 방치하는 경우 잘 발생한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잠복 기간은 8~12시간으로, 대개 묽은 설사나 복통 등 가벼운 증상을 보인다.  
 
식약처는 퍼프린젠스 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한 요령으로 음식을 조리 시엔, 육류 등은 중심온도 75℃에서 1분 이상 완전히 조리하고 조리된 음식은 가능한 2시간 이내 섭취할 것으로 당부했다. 또 조리음식을 보관할 때도, 가급적 여러 개 용기에 나눠 담고, 따뜻하게 먹는 음식은 60℃ 이상, 차갑게 먹는 음식은 5℃ 이하에서 보관하길 조언했다.  
 
백민정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