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걸어라 모든 걸, 나는 건다” 이준석, 부정투표 주장에 ‘데스매치’ 제의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이준석 미래통합당 최고위원은 21대 총선 투표조작을 주장하고 있는 ‘음모론자’들에게 데스매치를 제안했다. 
 
이 최고위원은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1987년 민주화이후 대한민국의 선거 시스템을 제물 삼아서 장난칠 거면 걸어라”면서 선거조작이 맞다고 믿는다면 자신과 한번 해보자고 나섰다.
 
이 최고위원은 “걸어라, 나는 건다”면서 상대에게 “정치생명을, 아니면 유튜브 채널을, 그게 없이 그냥 코인 얻으려고 (했다면 그렇게라도 걸어라)”고 요구했다.
 
이어 “국회의원 하면서 참관인도 믿을 만한 사람 못 선임했다는 것에 걸라는 것”이라는 말로 부정선거를 외치고 있는 대표적 인물인 민경욱 의원 등을 겨냥했다.
 
그러면서 “댓글 달려면 페북 아이디를 걸어라, 가로세로연구소? 개표조작 아니면 문닫겠다고 걸어라”며 “뭐그리 말이 긴지(모르겠다)”고 자신있으면 말만 하지 말고 모든 것을 걸고 한번 붙어보자고 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QR코드와 일부 선거구 사전투표 결과가 일정한 비율로 나타나는 점 등을 내세워 선거조작설 등을 주장하고 있는 것에 대해 이 최고위원은 변수가 너무나 많기에 조작하려 해도 할 수가 없다며 “음모론의 함정에서 벗어나라”고 촉구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