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악관 무역국장 "코로나로 큰 피해 준 중국, 손해배상해야"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EPA=연합뉴스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 EPA=연합뉴스

대표적 대(對)중국 강경파인 피터 나바로 미국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책임을 중국에게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미국 경제가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었다면서다. 
 
나바로 국장은 11일(현지시간) CN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책임론'을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이 전투를 치르기 위해 책정해야 했던 비용은 10조 달러에 가깝다"며 "그들은 세계에 엄청난 피해를 줬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에 대한 청구서가 나와야 한다"며 "중국을 벌주자는 게 아니라 책임을 지도록 하자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나바로 국장은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도 "나는 중국이 미국에 수조 달러의 피해를 줬으며 어떤 형태로든 손해배상이 있어야 한다고 미 국민은 강하게 믿는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바로 국장은 현재 경제 상황이 대공황은 아니며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충격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그는 "대공황은 제1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인플레이션과 디플레이션의 순환을 거친 10년간의 과정이었고 오래 지속했지만 지금의 경기 침체는 코로나19에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 3년 반 동안 가장 강력하고 훌륭한 경제를 이뤄냈지만 중국이 전 세계에 바이러스를 퍼뜨렸고 이로 인해 일시적인 셧다운(폐쇄)이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경제 회복과 관련해선 "사회·문화·경제적으로 바이러스에 적응하면서 구조조정이 진행될 것이기 때문에 긴 과정이 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