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라젠 지분 불법 인수’ 문은상 대표 구속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가 11일 오전 구속 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문은상 신라젠 대표이사가 11일 오전 구속 심사를 받기 위해 서울남부지법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신라젠 지분을 불법 취득해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 등을 받는 문은상(55) 신라젠 대표가 12일 검찰에 구속됐다.
 
이날 문 대표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 성보기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 영장을 발부했다. 앞서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1부(부장검사 서정식)는 자본시장법상 사기적 부정거래·특정경제범죄법상 배임 등 혐의로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문 대표는 영장실질심사 직전 지팡이를 짚고 부축을 받으며 법원에 나타났다. 그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손실을 회피한 의혹을 인정하는가”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해 신라젠 지분을 편법으로 인수한 의혹을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에 “법원에서 말하겠다”고 답했다.
 
문 대표는 2014년 3월 이용한(54·구속기소) 전 신라젠 대표, 곽병학(56·구속기소) 전 신라젠 감사 등과 함께 페이퍼컴퍼니를 이용해 자본 없이 대출로만 350억원 상당의 신라젠 신주인수권부사채(BW)를 불법 인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문 대표가 이를 통해 2000억원가량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신약 개발 관련 특허권을 비싼 값에 사들여 회사에 30억원가량의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는다.
 
문 대표는 또 이 전 대표, 곽 전 감사와 함께 “신라젠의 항암 후보 물질 ‘펙사벡’에 대한 임상시험이 중단될 것”이라는 미공개 정보를 인지한 뒤 지난해 8월 보유한 신라젠 주식을 팔아 시세 차익을 챙긴 혐의도 받는다. 다만 이 혐의는 구속 영장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날 법원은 문 대표가 신라젠 지분을 불법 인수하는 과정에서 이용된 것으로 지목된 페이퍼컴퍼니의 실소유주 조모씨에 대한 구속 영장은 기각했다. 기각 사유로는 "사실관계 대부분을 인정하고 있고 피의자는 피해자 회사의 외부인사로서 이 사건 BW 발행에 관한 결정권이 없었던 점을 참작하면 현 단계에서 도주·증거인멸 우려가 소명됐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