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이프 트렌드&] 듀얼쿨링으로 시원함 두배, 무더위에도 '오싹'

더욱 업그레이드된 ‘오싹’ 티셔츠는 듀얼쿨링 시스템의 냉감 효과로 무더운 여름철에 보다 쾌적하게 입을 수 있는 기능성 티셔츠다. [사진 K2]

더욱 업그레이드된 ‘오싹’ 티셔츠는 듀얼쿨링 시스템의 냉감 효과로 무더운 여름철에 보다 쾌적하게 입을 수 있는 기능성 티셔츠다. [사진 K2]

아웃도어 브랜드 K2가 냉감 소재와 냉감 공법을 이중으로 적용한 ‘오싹(OSSAK)’ 티셔츠를 출시했다.
 

냉감 소재·공법 이중 적용 '쿨 티셔츠'

듀얼쿨링 시스템으로 더욱 업그레이드된 ‘오싹’ 티셔츠는 냉감 효과와 함께 땀을 빠르게 배출시켜 무더운 여름철에 보다 쾌적하게 입을 수 있는 기능성 냉감 티셔츠다. 입으면 시원한 촉감이 느껴지는 냉감 소재를 촘촘하게 짠 ‘하이게이지(High Gauge)’ 소재와 체온이 상승하면 열을 흡수하는 냉감 물질인 ‘PCM(상변환물질·Phase Change Material)을 안감에 프린트해 냉감 효과를 극대화했다.
 
특히 PCM은 미 항공우주국(NASA)이 개발한 신소재로 자동온도조절 기능을 갖춰 온도가 올라가면 열을 흡수하는 효과를 낸다. 오싹 티셔츠 등판 안감에는 마이크로캡슐 형태의 PCM을 프린트로 적용해 등부터 즉각적인 시원함을 제공한다.
 
티셔츠 앞면에는 일반 반소매 티셔츠보다 약 20% 이상 얇고 가벼운 메시 소재를 사용해 경량성과 통기성을 강화했다. 또한 땀이 많이 나는 암홀 부위에는 항균·항취 효과가 뛰어난 데오드란트 테이프를 적용해 오래도록 쾌적함을 유지할 수 있다.
 
오싹 티셔츠의 대표 제품인 K2 오싹 라이트 티셔츠는 100호 기준 무게가 98g에 불과하다. 초경량 제품으로 냉감 기능이 뛰어날 뿐만 아니라 경량성은 물론 통기성이 우수하다. 남성용은 블루·포그·라임·애쉬 색상으로, 여성용은 핑크·옐로·스톤 색상으로 출시했다.
 
K2 오싹 폴로 티셔츠는 심플하고 베이식한 디자인으로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여행이나 출퇴근 등 일상생활에 착용하기 좋다. 등판에는 자가드타공 기법의 메시 소재를 적용해 통풍 및 속건 기능을 높였다. 남성용 제품으로 화이트·블랙·애쉬 세 가지 색상으로 선보였다.
 
이양엽 K2 상품기획부 부장은 “최근 몇 년간 냉감 의류가 여름철 필수 제품으로 인기를 얻으면서 올여름에도 수요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오싹 티셔츠는 아웃도어 활동은 물론 일상에서도 폭넓게 활용할 수 있어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중앙일보디자인=송덕순 기자 song.deoks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