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짜 광대는 뭘까 평생 고민” 김덕수의 삶, 음악극으로

11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음악극 ‘김덕수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제작진들. 왼쪽부터 이동연 예술감독, 박형배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무총장, 김덕수 명인, 어린 덕수 역을 맡은 강리우, 박근형 연출가, 오정화 세종문화회관 공연기획팀장. [사진 세종문화회관]

11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음악극 ‘김덕수전’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제작진들. 왼쪽부터 이동연 예술감독, 박형배 현대차 정몽구 재단 사무총장, 김덕수 명인, 어린 덕수 역을 맡은 강리우, 박근형 연출가, 오정화 세종문화회관 공연기획팀장. [사진 세종문화회관]

다섯 살에 아버지가 몸담은 남사당의 새미(무동)로 데뷔했다. 1960년대엔 낭랑악단의 일원으로 전국을 다녔고, 온나라가 ‘수출만이 살길’이라고 외치던 가운데 한국의 문화사절단이 돼 전 세계를 누볐다. 1978년 공간사랑 공연을 통해 사물놀이 탄생을 알린 사람, 김덕수(68) 명인 얘기다.
 

28~31일 세종문화회관 ‘김덕수전’
사물놀이 장르 개척, 세계에 알려
“내 인생의 고해성사 같은 작품”
사전 예약 받아 전석 무료 공연

사물놀이 대중화와 세계화에 앞장서 온 김덕수 명인의 일대기를 다룬 음악극이 세종문화회관 M씨어터 무대에 오른다. 오는 28~31일 공연되는 ‘김덕수전傳’이다. 이동연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가 제작총괄과 극본을 맡고, 박근형 연출가가 각색, 연출을 맡았다. 세종문화회관과 현대차 정몽구재단이 2020년 ‘그레이트 아티스트’ 시리즈로 기획, 김 명인의 데뷔 63년을 기념하는 무대이기도 하다.
 
11일 기자간담회에서 김 명인은 “홍길동전, 춘향전, 흥부전은 알지만 김덕수전은 생소하다. 어깨가 매우 무겁다”면서 “내 인생의 고해성사 같은 작품”이라고 소개했다. 극본을 위해 “1년여 김덕수를 인터뷰했다”는 이동연 교수는 “공연은 모놀로그 형식이지만, 김덕수라는 한 개인을 넘어서 그가 통과해온 한국 근현대사를 함께 돌아보는 무대다. 가난하지만 따뜻하게 살아온 시절을 되새기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1957년 남사당에서 데뷔한 그는 7세 때 대통령상을 받으며 장구 신동으로 유명해졌다. 10대 후반 한국민속가무예술단에 들어가며 해외 공연을 시작했고, 이때 경험으로 그는 ‘농악’이라는 전통 장르가 세계인의 공감을 얻을 수 있다는 확신을 얻었다.
 
사물놀이는 국악의 새 장르를 개척했다는 찬사도 얻었지만, 마당에서 벌어지는 전통적인 참여형 풍물놀이를 ‘무대 위’ 공연으로 바꿨다는 비판도 받았다. 김 명인은 “사물놀이는 시각적인 풍물놀이를 청각적 공연으로 극대화한 것이었다”며 “사물놀이가 탄생할 무렵 우리 풍물은 ‘다 죽어 있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최악의 상황이었다. 우리 핏속 리듬과 신명, 그 울림을 우리에게, 세계인에게 들려주고 싶었다”고 했다.
 
그는 간담회 내내 ‘광대’를 강조했다. “평생 나는 광대의 기준은 무엇이고, 예인의 기준은 무엇인가를 생각해왔다”면서 “완벽한 마을 공연의 형태인 연희의 한가운데 있는 전문 예인 집단. 그들이 바로 광대”라고 했다. 스티비 원더, 톰 존스, 마일스 데이비스 등 당대 최고의 뮤지션과 함께한 무대에 대한 자부심도 비쳤다. 김 명인은 “그들이 왜 나와 함께 했겠는가. 그건 내가 광대여서 가질 수 있는 권한, 특권이었다”며 “사물놀이가 그만큼 좋고, 경쟁력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근형 연출가는 “20대 시절 한 사람의 관객으로 공간사랑에서 김 명인의 사물놀이 공연을 봤다”며 “이번에 연출가로서 연습실에서 그의 공연을 다시 본 것은 그 어떤 수식어로 설명 안 되는 전율 그 자체였다”고 감회를 전했다. 이번 공연은 사전 예매 관객에게 전석 무료로 제공된다. 18일 오후 2시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www.sejongpac.or.kr)에 신청하면 된다.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