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행안부 “재난지원금 기부 취소 불가” 2시간만에 “가능”

11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용, 체크카드 온라인 신청이 시작되면서 기부와 관련해 일부 신청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사진 SNS 캡처]

11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신용, 체크카드 온라인 신청이 시작되면서 기부와 관련해 일부 신청자들이 혼란을 겪고 있다. [사진 SNS 캡처]

행정안전부가 11일 긴급재난지원금 기부와 관련해 ‘한번 신청했으면 취소할 수 없다’에서 ‘당일 신청 건에 한해 취소할 수 있다’로 방침을 바꿨다.
 

온라인 신청 첫날 민원 이어지자
신청 당일만 취소 가능하게 변경

앞서 정부는 전 국민 대상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하면서 전액 혹은 일부를 기부할 수 있으며, 기부하면 연말정산 시 기부금의 15%를 세액공제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긴급재난지원금 신용·체크카드 온라인 신청 시 지원금을 1만원 단위로 선택해 기부할 수 있다.
 
이날 온라인 신청이 시작되자 기부와 관련한 여러 의견이 온라인상에 올라왔다. ‘기부 의사는 웹사이트에서 따로 창을 띄워 물어봐야 하는 것 아니냐’ ‘실수로 누를 뻔했다. 헷갈리게 돼 있다’ 등이다. ‘실수 없이 계획한 대로 신청했다’는 의견도 많았다.
 
행정안전부는 이날 오후 이와 관련해 “일부 카드사가 실수로 기부를 신청했으니 취소해 달라는 고객의 요청을 받아들여 재신청할 수 있게 했다”면서도 “원칙적으로 기부 신청은 취소할 수 없다”고 밝혔다. 하지만 두 시간 뒤 행안부는 달라진 방침을 내놨다.
 
행안부는 “비슷한 민원이 이어져 당일 신청 건에 한해 실수로 기부했거나 의사가 바뀌었을 때 취소할 수 있게 했다”며 “기부 정보를 신청일 다음 날 집계하기 때문에 당일 신청 건에 한정했다”고 설명했다.
 
KB국민카드, 하나카드, 비씨카드, 롯데카드, NH농협카드는 카드사 웹페이지에서 기부 신청 내용을 바꿀 수 있다. 나머지 카드사는 콜센터를 이용하면 된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기부 취소 요청이 많아 콜센터에서 취소·수정할 수 있게 안내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choi.eunky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