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능후 “성 소수자 이동경로 적극 대응해 달라” 발언 논란

박능후(보건복지부 장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공식 회의에서 성 소수자 차별로 읽힐 수 있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로 불거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과 관련한 대응 방안을 강조하면서다.
 

비공개 중대본 회의서 나와
성 소수자 차별로 읽힐 우려

박 장관은 11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주재한 중대본 회의에서 “(서울) 이태원·논현동·익선동이 성 소수자 이동 경로이니 적극 대응해 달라”고 말했다고 한다. 박 장관이 언급한 이 지역에는 성 소수자가 자주 찾는 클럽, 사우나가 몰려 있고 일부는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에 포함돼 있다.
 
박 장관의 발언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이날 회의에서 문승욱 총리실 산하 국무조정실 2차장에게 SNS 메신저를 보내는 장면이 언론사 카메라에 포착되면서 드러났다. 문 차장은 경남도 경제부지사를 지내 김 지사와 가까운 사이다.
 
김 지사는 텔레그램 메시지에서 “좀 전 보건복지부 장관의 발언은 대단히 위험한 얘기”라며 “성 소수자 차별일 뿐만 아니라 이태원 클럽 확진자 발생에 대한 정부 대응이 성 소수자를 타깃으로 하고 있다는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발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장관님 인식이 그렇다는 건데 걱정되네요”라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화상으로 참여한 김 지사를 포함해 전국 17개 시·도 단체장, 방역 책임자 등이 직접 또는 화상으로 참석했다.
 
이에 문 차장은 “(국무조정실) 사회실장에게 전달해 복지부 측에 대외적으로는 불필요한 언급이 없도록 협의(하겠습니다)”라고 답했다. 회의가 끝난 뒤 실제로 국무조정실 내 관련 부서에 의견이 전달됐다. 경남도 관계자는 “중대본 회의가 비공개라서 정확한 취지는 모르지만 지사님이 (그런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의 발언을 놓고 정부가 성 소수자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익명을 요청한 지자체 방역 담당자는 “(박 장관의 중대본 발언만 놓고 보면) 방역당국이 성 소수자를 코로나19 감염자 또는 잠재적 감염자라는 오해를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세종·창원=김민욱·위성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