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20~21시즌 여자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른다

여자프로농구가 다음 시즌은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르기로 했다.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가 다음 시즌은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르기로 했다. [연합뉴스]

 
여자프로농구가 다음 시즌을 외국인 선수 없이 치르기로 결정했다.
 
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은 11일 서울 중구 달개비 컨퍼런스룸에서 제23기 제6차 이사회를 열고 2020~21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면서 차기 시즌 선수 선발 계획을 세우기 어려워졌다는 판단에 따른 결정이다. 이로써 2011~12시즌 이후 9시즌 만에 국내 선수로만 정규리그를 치르게 됐다.
 
2021~22시즌 이후 외국인 선수 제도 운용에 대해서는 제도개선위원회를 통해 지속적으로 논의하기로 했다. WKBL은 2007~08시즌부터 2011~12시즌까지 5시즌간 외국인 선수 제도를 없앴다가 2012~13시즌 3라운드부터 외국인 선수 제도를 부활한 바 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