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코로나로 실직(?)한 태국 코끼리들 고향으로 돌아갔다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면서 태국 관광 동물원에서 일자리를 잃은 코끼리들이 고향으로 돌아갔다. 외국인 관광객 입국이 금지되면서 인기 관광 상품 중 하나인 '코끼리 체험관광' 경영이 어려움에 빠진 덕분이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7일(현지시간) AP통신은 태국 북부 치앙마이 지역 내 동물원에 있던 코끼리 100여 마리가 지난달부터 보호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태국의 ‘코끼리 구조재단(Save Elephant Foundation)’은 동물원이 하루에 300kg 이상 음식을 먹어 치우는 '대식가' 코끼리의 사육비용으로 고민에 빠졌다는 소식을 듣고 동물원을 찾아 코끼리의 고향행을 설득했다. 동물원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것으로 판단하고 코끼리를 돌려보내는 것에 결국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던 중 휴식을 취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동물원이 코끼리 운송비용 조차 마련할 수 없어 지난달부터 코끼리들은 약 150km 떨어진 고향 땅까지 행군을 시작했다. 첫 행군에 나선 코끼리들은 닷새 만에 매참의 고향 마을에 도착했다. 고향에 도착한 코끼리들은 20년 만에 고향에 돌아오자 행복한 소리를 냈다고 현지 주민들은 전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태국 동물원에 있는 코끼리들의 고향행은 앞으로도 계속 이어질 전망이다. 코끼리 축제로 유명한 태국 동북부 수린 주에서도 최근 40여 마리의 코끼리를 자연으로 돌려보냈다.
지난 2 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가이드와 함게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2 일(현지시간) 코끼리 무리가 가이드와 함게 150km를 걸어서 치앙마이에서 고향 매참으로 돌아가고 있다. [AP=연합뉴스]

코끼리 구조재단 측은 “아직 많은 코끼리가 관광 명소에서 학대받고 있다”며 “코끼리가 친환경 공동체에서 살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고향행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변선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