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방부 '이태원 쇼크'···하사가 지침 어기고 클럽 다니다 확진

국방부의 직할부대인 사이버작전사령부(사이버사) 소속 부사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그런데 이 부사관이 퇴근 후 이동을 통제하는 국방부 지침을 어긴 것으로 드러났다. 국방부는 그가 다녀간 건물들을 잇따라 폐쇄한 뒤 긴급 방역에 나섰다.

레스텔 등 국방부 건물 잇따라 페쇄 후 긴급 방역

 
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군 사이버작전사령부 소속 부사관이 출입한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별관. [연합]

8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국군 사이버작전사령부 소속 부사관이 출입한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별관. [연합]

 
8일 국방부에 따르면 사이버사 근무지원중대의 A 하사가 이날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검사 양성 결과를 통보받았다. 그는 5일 의심 증상이 나타나 병원에 갔지만, 6일 정상적으로 출근했다. A 하사는 별도의 건물에서 근무하고 있으나, 사이버사가 있는 국방부 별관에도 출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국방부는 사이버사 건물에 근무하는 인원을 대상으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현 위치에서 대기토록 지시했다. 이미 출근한 사람은 사실상 사이버사 건물에 격리된 상태다. 출근하지 않은 사람은 별도의 지시가 있을 때까지 자택에서 머물러야 한다.

 
 
국방부는 또 A 하사가 머무는 독신 군 간부 숙소인 국방레스텔과 그의 동선에서 나타난 국방부 별관, 민원실, 육군회관 등을 잠정 폐쇄했다. 특히 레스텔의 경우 합동참모본부ㆍ육군ㆍ국방부 간부가 상당수 거주하고 있어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 군 당국은 이들 건물을 대상으로 긴급 방역을 벌이는 한편 용산보건소와 함께 공동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국방부 조사 결과 A 하사는 1일 밤 숙소를 나와 2일 새벽 ‘용인 66번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다. 확진자와 대면 접촉을 하지는 않았지만, 동선이 겹쳤다고 한다. 2일 숙소로 귀가한 뒤 같은 날 저녁 PC방에 갔다. 4일 정상적으로 출근하고, 오후 늦게 용산구의 식당을 찾았다.

 
 
A 하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원칙에 따라 퇴근 이후 숙소에 대기하라는 국방부 지침이 내려진 지난 1, 2일 이를 어기고 다중밀집시설에 드나든 것으로 확인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침 위반 여부는) 나중에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군에서 관리 중인 코로나19 확진자가 0명이 된 지 사흘 만에 다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군내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40명으로 늘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