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내 최초 '냉동인간'…80대 노모 냉동해 장례 치른 50대男

냉동인간의 꿈이 가까워지는 걸까. 사진은 동결방지 혈액주입을 마친 인체가 영하 1백96도의 액체질소가 들어있는 보존용기에 들어가고 있는 장면. [중앙포토]

냉동인간의 꿈이 가까워지는 걸까. 사진은 동결방지 혈액주입을 마친 인체가 영하 1백96도의 액체질소가 들어있는 보존용기에 들어가고 있는 장면. [중앙포토]

 
한국 최초 ‘냉동 인간’이 나왔다. 경기도 성남시 분당에 거주하는 50대 남성이 관련 전문 기업에 돌아가신 80대 노모를 냉동보존해줄 것을 최근 의뢰했고, 지난 1일 성공했다. 고인을 장례식장 안치실에 모신 뒤 장례 기간 중 영하 20~30도로 온도를 유지했다. 이후 러시아 모스크바의 크리오루스로 시신을 모신 뒤 현지에서 액체질소 냉동챔버에 안치하는 데 성공했다. 크리오아시아 측은 어버이날인 8일 이같은 소식을 발표했다. 어버이날 발표된 국내 첫 냉동장(葬)인 셈이다.   
 
크리오아시아 측이 80대 노모의 시신을 냉동상태로 보존해 운송을 준비하고 있다. [크리오아시아 제공]

크리오아시아 측이 80대 노모의 시신을 냉동상태로 보존해 운송을 준비하고 있다. [크리오아시아 제공]

운송 준비를 마친 시신이 비행기에 실리기 전 관련 직원들이 예를 표하고 있다. [크리오아시아 제공]

운송 준비를 마친 시신이 비행기에 실리기 전 관련 직원들이 예를 표하고 있다. [크리오아시아 제공]

 
의뢰인 남성은 노모의 모습을 사후에도 보존하고 싶다는 생각에 냉동 보존을 의뢰했다고 한다. 크리오아시아 측에 따르면 현재 한국에도 냉동 보존 상담 사례가 증가하고 있는데, 편찮으신 부모님을 냉동 보존하고 싶다는 50~60대의 문의가 압도적으로 많다고 한다. 해외의 경우엔 반대다. 병 또는 사고로 먼저 떠나보낸 자녀를 냉동 보존하고 싶어하는 부모의 문의가 더 많다고 한다.  
 
이번 첫 냉동 보존 사례는 러시아 모스크바로 옮기는 과정에서 난관도 많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여객기와 물류 항공편 수가 뚝 떨어졌기 때문이다. 그러나 장례 과정의 상조회사와 운송을 담당한 물류 업체 들이 영하 온도 유지 등에 각별히 신경을 쓰면서 잘 마무리됐다. 크리오아시아의 한형태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삶과 죽음에 대한 사람들의 의식이 더 예민해지고 있고, 관련 기술이 발달하고 있다”며 “2020년은 냉동인간 보존 분야가 성장하는 기점이 될 것으로 조심스럽게 예상한다”고 전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