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리우드IS] '지구를지켜라' 17년만 美리메이크 '장준환 감독 직접 연출'

 
희대의 걸작 '지구를 지켜라'가 할리우드 버전으로 재탄생한다. 
 
데드라인, 더 랩 등 외신은 7일(현지시간) "'기생충' 스튜디오 팀이 '지구를 지켜라' 리메이크를 진행한다"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영화 '지구를 지켜라(장준환 감독·2003)'의 할리우드 리메이크판 제작 소식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지구를 지켜라' 미국판은 CJ엔터테인먼트가 투자·기획을 진두지휘하고, 제작은 '유전' '미드소마'의 아리 애스터 감독이 맡는다. 특히 '지구를 지켜라' 연출자 장준환 감독이 리메이크 버전 메가폰을 직접 잡을 예정이라 신뢰와 기대감을 동시에 높인다.
 
이미경 CJ엔터테인먼트 부회장은 공식 성명에서 "'기생충'의 성공으로 배운 것은 전 세계의 관객이 큰 주제 안에서 장르에 국한되지 않는 작품으로 소통하고 즐거워 했다는 것이다. 장준환 감독 역시 이를 표출할 수 있는 감독으로, 현 상황과 맞닥뜨린 리메이크화가 매우 기쁘다"고 전했다. 
 
아리 애스터 감독은 자신의 SNS를 통해서도 '지구를 지켜라' 리메이크 제작 소식을 공식화 하며 "'지구를 지켜라'는 한국에서 가장 주목할만한 영화 중 하나다. 장준환 감독의 상징적인 작품을 미국으로 가져와 오늘날 세계의 혼란을 반영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는 것에 대해 주저없이 그 일원이 되고자 뛰어 들었다"고 흡족해 했다. 
 
지난 2003년 개봉해 국내에서 단 7만 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참패한 '지구를 지켜라'는 노련한 B급 감성과 의미있는 메시지, 장준환 감독의 천재적 연출력이 발휘된 작품으로 평단에서는 호평 받으며 현재까지도 '비운의 명작' '저주받은 걸작' 중 대표작으로 꼽히고 있다. 한국판은 신하균, 백윤식 등 배우들이 열연했다. 
 
하지만 명작과 걸작은 시대가 바뀌어도 기억되는 법. 17년만에 할리우드 리메이크 소식을 전한 '지구를 지켜라'에 국내외 수 많은 영화팬들의 기쁨 섞인 응원이 쏟아지고 있으며, 미국판 캐스팅에도 뜨거운 관심을 내비치고 있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