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수 할머니 비판에···정의기억연대 "나이 많으셔서···해프닝"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7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7일 오후 대구시 남구 한 찻집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주장하며 관련단체를 비난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7일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한 데 대해 한경희 정의기억연대 사무총장은 "일종의 해프닝"이라고 일축했다.
 
이날 이 할머니의 기자회견 내용을 접한 한 사무총장은 "할머니께서 나이가 많으시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심신이 취약해지신 상태"라며 "할머니와 정의기억연대는 가족같이 이어온 세월이 30년"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운한 것도 있고 오해도 있고 기억이 왜곡되는 것도 있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사무총장은 기자회견을 주도한 측이 정의기억연대 측에 악감정을 갖고 할머니를 부추겼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할머니의 이번 기자회견을 주도한 측이 "보상을 앞세우는 입장이라 피해자 인권 보장을 최우선으로 하는 우리와 대립했었다"고 말했다.
 
한 사무총장은 이 할머니가 지적한 성금 문제에 대해서는 "평소 성금을 전달받으면 홈페이지나 SNS(소셜네트워크 서비스)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피해자 지원뿐 아니라 쉼터 제공, 박물관, 책자발간 등에 다 후원금이 쓰였다"고 했다.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을 향한 이 할머니의 비판을 두고는 "할머니의 첫 신고 전화를 받은 것도 윤미향이고, 할머니와 30년 함께 다닌 것도 윤미향"이라고 말했다. 그는 "윤미향 전 이사장에게 '지지하고 열심히 하길 바란다'고 하시던 것도 이 할머니셨는데, 당선되니 '버리고 가는 거야'하며 사랑을 배신당하는 것처럼 느끼신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한 사무총장은 "저희에게 이용수 할머니는 굉장히 상징적이고 소중한 분이다. 저희가 이 작은 일로 크게 상처받거나 하진 않겠지만, 일본의 극우세력 분들이 있어서 걱정된다"며 "내일도 어버이날이라 찾아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이 할머니는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성금이 어디에 쓰이는지도 모른다”며 작심 비판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