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中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연구실서 시작? 폼페이오 아무런 증거 없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가 중국 우한의 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中 외교부 대변인 폼페이오에 정면 반박
"기원 밝히는 건 정치인 아닌, 과학자가"
"대선때문에 중국에 책임 떠넘기지 마라"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화춘잉(華春瑩)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그는 아무런 증거도 갖고 있지 않기 때문에 증거를 제시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기원을 밝히는 것은 정치인이 아닌 과학자들에게 맡길 일"이라고 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포함한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의 발원지가 우한 연구소라고 주장하는 것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3일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의 연구소에서 시작됐다는 거대한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지난달 30일 바이러스가 우한 연구소에서 시작됐다고 "확신한다"면서 증거가 있다고 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중국을 공격하는 것은 올해 대선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 진영의 전략의 일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거의 모든 정상급 과학자들이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람이 만든 것이 아닌 자연에서 발생한 것으로, 실험실에서 누출됐을 가능성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화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보복으로 신규 관세 부과를 위협한 데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관세를 무기로 이용해선 안 된다"면서 "관세란 무기는 상대방은 물론 자신에게도 해를 입힌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중국에 책임을 떠넘기는 일을 멈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