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시간만에 섬 3개 돌아본다, 자전거 여행 천국 ‘신시모도’

삼형제 섬으로 불리는 인천 옹진군 신도, 시도, 모도는 자전거를 타고 둘러보기 좋다.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세 섬이 다리로 연결돼 있다. 모도 해변길에서 자전거를 타는 커플의 모습. 김성룡 기자

삼형제 섬으로 불리는 인천 옹진군 신도, 시도, 모도는 자전거를 타고 둘러보기 좋다. 각기 다른 매력을 지닌 세 섬이 다리로 연결돼 있다. 모도 해변길에서 자전거를 타는 커플의 모습. 김성룡 기자

코로나19 시대, 자전거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타인과 접촉할 일이 거의 없는 교통수단이자 운동 종목이어서다. 생활 속 거리두기도 실천하면서 봄을 만끽할 수 있는 방법으로 ‘자전거 여행’만 한 게 없을 것이다. 사람 복작복작한 공원 말고 어디가 좋을까. 지난 4일 서울에서 1시간 거리에 있는 인천 옹진군 신도·시도·모도를 다녀왔다. 명성대로 자전거 천국이라 할 만한 섬이었다.

언택트 여행 즐기기 좋은 인천 삼형제섬
인천공항 옆 삼목선착장에서 배로 10분

인천 삼목항에서 배를 타면 10분만에 신도에 도착한다. 갈매기 떼가 관광객이 나눠주는 새우깡을 먹으려 배에 따라붙었다. 김성룡 기자

인천 삼목항에서 배를 타면 10분만에 신도에 도착한다. 갈매기 떼가 관광객이 나눠주는 새우깡을 먹으려 배에 따라붙었다. 김성룡 기자

 
세 섬은 예부터 삼 형제 섬으로 불렸다. 2005년 세 섬을 잇는 연도교가 놓였다. 자전거 마니아, 등산객들이 하나로 연결된 ‘신시모도’를 찾아오기 시작했다. 아담한 세 섬을 합친 면적은 8㎢에 불과하다. 
 
4일 오전 인천공항 2 터미널 옆, 삼목선착장에 도착했다. 자동차를 세워두고 자전거만 배에 싣고 섬으로 들어갔다. 자전거를 챙겨온 사람도 더러 보였지만 빈손으로 섬에 들어가는 사람도 많았다. 10분 만에 신도선착장에 도착했다. 항구 주변에 자전거, 전동 바이크를 빌려주는 대여점이 줄지어 있었다.

신도 선착장 부근에는 자전거, 전동 바이크를 빌려주는 대여점이 줄지어 있다. 김성룡 기자

신도 선착장 부근에는 자전거, 전동 바이크를 빌려주는 대여점이 줄지어 있다. 김성룡 기자

신도 해당화길에 핀 해당화 한 송이. 자전거는 출입할 수 없는 비좁은 길이다. 김성룡 기자

신도 해당화길에 핀 해당화 한 송이. 자전거는 출입할 수 없는 비좁은 길이다. 김성룡 기자

 
신시모도에 자전거길이 따로 있는 건 아니다. 자동차도로를 이용하면 된다. 차량 통행량이 많지 않아 육지 찻길에서 자전거를 타는 것만큼 위험하진 않다. 신도선착장에서 주도로를 따라 시계 반대 방향으로 섬을 둘러봤다. 가장 큰 섬인 신도에는 그럴싸한 관광지는 없었다. 그러나 라이딩 하는 맛은 좋았다. 도로변에 만개한 철쭉꽃이 눈부셨고 연둣빛 구봉산(179m)이 근사했다. 이날 유독 맑았던 하늘은 무논에도 새파랗게 비쳐 있었다.
세 섬에는 해발고도 100m 수준의 산이 많다. 산악자전거 마니아들은 주도로를 벗어나 산길을 파고든다. 평소 산악자전거를 안 타는 사람이라면 허벅지가 타는 듯한 고통을 각오해야 한다. 김성룡 기자

세 섬에는 해발고도 100m 수준의 산이 많다. 산악자전거 마니아들은 주도로를 벗어나 산길을 파고든다. 평소 산악자전거를 안 타는 사람이라면 허벅지가 타는 듯한 고통을 각오해야 한다. 김성룡 기자

 
신도를 한 바퀴 돈 뒤 시도로 넘어갔다. 드라마 ‘풀 하우스’ 촬영지로 알려진 수기해수욕장을 찾았다. 16년 전 드라마 때문에 이곳을 찾는 사람은 드물 터이다. 대신 요즘은 캠핑족 사이에서 인기다. 여름 휴가철만 아니면 공짜로 야영할 수 있어서다. 마지막으로 막내 섬 모도로 향했다. 모도에서는‘Modo’ 조형물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배미꾸미해변 조각공원을 둘러봤다.
드라마 풀하우스 촬영지로 유명한 시도 수기 해수욕장. 요즘은 캠핑 명소로 통한다. 김성룡 기자

드라마 풀하우스 촬영지로 유명한 시도 수기 해수욕장. 요즘은 캠핑 명소로 통한다. 김성룡 기자

모도 배미꾸미 조각공원. 조각가 이일호씨 작품이 전시돼 있다. 커피와 음식도 판다. 김성룡 기자

모도 배미꾸미 조각공원. 조각가 이일호씨 작품이 전시돼 있다. 커피와 음식도 판다. 김성룡 기자

 
왔던 길을 되밟아 신도선착장에 도착했다. 중간중간 샛길로 빠지고 사진 촬영도 하느라 꽤 많은 시간이 흘렀다. 두세 시간 동안 약 16㎞를 달리는 게 일반적이다. 내내 바다를 끼고 평지만 달리는 건 아니다. 수기해수욕장 입구, 시도에서 모도 연도교 가는 길목에 제법 가파른 언덕이 나온다. 콧노래 부르며 달리다가 가끔 기합을 내지르며 페달을 밟아야 한다.
 
인천=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