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은행카드 도둑맞을까봐”…中서 현찰 3억여원 땅속에 묻어뒀다 25% 손실

장쑤신문 캡처=연합뉴스

장쑤신문 캡처=연합뉴스

 
중국에서 현찰 200만 위안(약 3억4388만원)을 땅속에 묻어두고 보관한 지폐가 훼손돼 한 촌민이 25% 상당의 손실을 보게 됐다.
 
4일 장쑤신문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왕모씨는 최근 파손된 위안화 지폐 5묶음 50만 위안(약 8587만원)을 들고 안후이성쑤이시의 한 중국농업은행 지점에 방문했다. 지폐는 거의 썩고 곰팡이가 끼었으며, 일부는 만지기만 해도 부서질 정도였다.
 
왕씨는 파손 지폐가 집에 10여묶음 더 있다면서 5년 전 총 200만 위안을 땅에 묻었다고 밝혔다.
 
왕씨는 “부모가 장사를 하는데 돈 쓰는 것을 아까워해 (모았다)”며 “TV에서 돈을 은행에 보관하면 은행카드를 도둑맞을 가능성이 있다고 해 다발로 묶어서 마당에 묻었다”고 말했다.
 
은행 직원들은 야근까지 하면서 파손 지폐 분리작업에 나섰고, 분리가 어려운 80만 위안(약 1억3755만원)에 대한 작업은 보름 내에 마무리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 인민은행 파손 지폐 교환 규정에 따르면 금액을 알아볼 수 있고 75% 이상이 남아있는 등의 조건을 충족하면 전액 새 돈으로 대신 받을 수 있다. 그러나 지폐의 50~75%가 남아있으면 절반에 해당하는 금액만 받을 수 있다.
 
은행 직원은 파손 화폐 감별기로 지폐 파손 정도를 평가했고, 손실률은 25%인 50만 위안 정도 될 것으로 추정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