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민갑룡 "민식이법에 어린이 교통사고 급감"…"개학 연기 탓"

민갑룡 경찰청장.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 뉴스1

민갑룡 경찰청장은 ‘민식이법’(특정범죄가중처벌법·도로교통법 개정안) 시행 후 스쿨존 안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가 전년 동기보다 감소한 것에 대해 “민식이법이 국민에게 경각심을 준 결과로 보인다”고 밝혔다.  
 
민 청장은 4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있는 본청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민식이법 관련, “어린이 방지턱 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로 인한 어린이 부상사고는 전년 동기 대비 58% 가량 감소했다. 다친 어린이도 54% 정도 줄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경찰 발표에 따르면 올해 3월 25일부터 4월 30일까지 스쿨존에서 발생한 교통사고 건수는 21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0건보다 59% 감소했다. 이 기간 스쿨존 교통사고로 다친 어린이는 23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0명보다 54% 적다.  
 
민 청장은 민식이법의 형량이 과도하다는 여론에 대해서는 “스쿨존에서 사고를 낸 운전자가 시속 30㎞ 이하로 주행했는지, 어린이 안전을 위한 운전의무를 준수했는지 등을 검토해 민식이법 적용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21건에 민식이법을 적용할 수 있는지 면밀하게 살펴보고 있다”고 부연했다.  
 
하지만 스쿨존 교통사고 수가 급감한 것은 민식이법 효과 때문이 아니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 때문이라는 의견이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나왔다. 올해 3~4월은 초등학교 개학이 연기됐기 때문에 실상을 비교하기에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었다.  
 
민식이법은 스쿨존 내 교통안전 시설 설치를 강화하고 사고 가해자를 가중처벌하는 등의 내용(사망 시 최소 징역 3년, 최대 무기징역)을 담은 법이다. 다치게 하면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원 이상 3000만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