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특이동향 없다 자신" 김정은 등장에 김연철 발언 재주목

사망설에 휩싸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사망설에 휩싸였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활동을 재개하며 건재함을 과시했다. 김 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사망설에 휩싸였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 행보에 나서며 건재함을 과시하자 김 위원장의 신변이상설을 일축하고 북한 내 특이동향이 없다고 밝혀온 청와대와 정부의 관련 발언들이 재차 주목받고 있다.  
 
조선중앙방송은 2일 김 위원장이 전날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공개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달 11일 노동당 정치국 회의 이후 20일 만이다.  
 
특히 지난달 15일 김일성 주석의 생일에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지 않으면서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불거졌고 일각에서는 사망설까지 주장했다. 로이터통신, CNN 등 외신은 물론 국내에서도 김 위원장의 신변이상설에 힘을 싣는 보도가 이어졌다.  
 
CNN이 김 위원장의 위중설을 긴급 속보로 내보냈던 지난달 21일, 청와대는 북한 내부에서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다는 최초 입장을 내놓았다.  
 
북한 내 특이 동향이 식별되지 않고 있고,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뒷받침할 근거가 충분하지 않다는 내용이었다. 동시에 "김 위원장이 현재 측근들과 지방에 머무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례적으로 김 위원장의 최근 동선까지 공개했다.
 
청와대와 정부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제기하는 보도가 연일 이어지자 김연철 통일부장관이 나서 “북한 내 특이 동향이 없다고 자신 있게 얘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26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발표한 것은 기술 정보를 포함해 복잡한 과정을 거쳐 정보 평가를 한 것”이라며 “정부는 특이 동향이 없다고 자신 있게 얘기할 수 있을 정도로 정보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또 “(평북) 향산에서 김만유 병원의 의사가 수술했다는 최초 보도가 있었는데 (북한 내부 상황을 고려하면) 이는 성립하기 어려운 내용”이라며 “향산진료소는 보건소라 수술할 수 있는 시설도 없다고 북한 전문가들이 충분히 설명했는데도 이런 얘기가 도는 걸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위중설, 사망설로 전 세계를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김 위원장이 2일 건재한 모습으로 공개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자 김 장관의 이같은 발언과 함께 일관되게 ‘북한에 특이 동향이 없다’고 밝혀온 청와대와 정부의 입장에 재차 관심이 쏠렸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에 “북한에 특이 동향이 없다'고 한 청와대와 정부의 입장은 김 위원장의 건강에 이상이 없다는 뜻이었다”며 “과거에도 김 위원장이 20일 가까이, 혹은 그 이상 모습을 보이지 않은 게 한두 번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특이동향이 없다'고 해온 청와대와 정부로서는) 김 위원장이 20일 만에 공개 행보를 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관계자는 정부가 파악한 동향과 벗어나지 않았다면서 “'김정은 사망설'을 제기해 온 측은 비판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