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리그 득점왕 출신 정해원, 간암 투병 중 별세

대우 로얄즈 시절 정해원. [사진 프로축구연맹]

대우 로얄즈 시절 정해원. [사진 프로축구연맹]

1980~90년대 축구 국가대표 공격수로 활약한 정해원 전 프로축구 전남 드래곤즈 코치가 간암으로 1일 세상을 떠났다. 향년 61세.
 

K리그 대우 레전드 공격수
태극마크 달고도 극장 경기

1959년생인 정 전 코치는 연세대를 거쳐 1983년 프로축구 개막 당시 대우 로얄즈에서 뛰었다. 1986년엔 19경기에서 10골을 터뜨려 득점왕에 올랐고, 이듬해엔 최우수 선수(MVP)에 선정돼 전성기를 구가했다. 데뷔부터 1991년 은퇴까지 대우에서만 뛴 원클럽맨이다.
 
그의 K리그 통산 기록은 9시즌(1983~91년) 154경기 출전, 34골, 11도움이다. 특히 1983년 5월 국민은행과 경기에서는 이태호의 코너킥을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K리그 1호 코너킥 득점'의 주인공이 됐다. 1986년에는 2경기 연속 해트트릭도 작성했다.
 
태극마크를 달고도 화려한 기록을 남겼다. 연세대 시절 대표팀에 발탁된 정 전 코치는 1980년 9월 쿠웨이트에서 열린 북한과 아시안컵 준결승에서 0-1로 끌려가던 후반 35분 헤딩 동점골을 터뜨렸다. 또 후반 44분 역전 결승골까지 넣어 2-1 역전승을 이끌었다.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을 끝으로 대표팀에서 은퇴했다. 통산 A매치 기록은 58경기 21골이다. 지도자로는 1998년 10월 전남 드래곤즈 수석 코치를 맡았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