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국 ‘최초의 미술 전문기자’ 이구열 별세

이구열

이구열

국내 화단에서 ‘최초의 미술 전문기자’라는 칭호를 얻었던 원로 미술평론가 이구열(사진)씨가 지난달 30일 별세했다. 88세.
 
1932년 황해도 연백에서 태어난 고인은 1959년부터 1973년까지 민국일보, 경향신문, 서울신문, 대한일보 등 언론사에서 기자로 근무했다. 1975년 ‘한국근대미술연구소’를 개설해 개화기 이후 미술 관계 문헌과 자료의 조사 수집 정리 등 잊힌 미술사의 발굴과 연구에 전념했다. 2001년 이 연구소에서 수집한 4만여 건의 사료를 삼성미술관 리움에 기증, ‘한국미술기록보존소’ 설립의 산파역을 했다.
 
2015년에는 4000여 건의 자료를 길문화재단 가천박물관에 보내 후학들의 연구 발판을 마련했다. 연구 활동 이외에 한국미술평론가협회 회장, 예술의전당 전시사업본부장, 문화재위원회 전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한국미술전집』(1975), 『한국근대회화선집』(1986-1990) 등 기념비적인 출판물의 기획과 편집을 총괄하기도 했다. 주요 저서로 『화단일경-이당 김은호 선생의 생애와 예술』(1968), 『한국근대미술산고』(1972), 『한국근대미술의 전개』(1982), 『근대한국화의 흐름』(1993), 『한국문화재수난사』(2013), 『나의 미술기자 시절』(2014) 등이 있다. 빈소는 연세대학교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발인은 2일, 장지는 충북 괴산호국원.
 

이은주 기자의 다른 기사

이은주 기자 ju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