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불어시민당 "용혜인·조정훈 당선인 제명할 것"

지난달 17일 열린 플랫폼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 협약식 장면. 가장 오른쪽에 있는 사람이 조정훈 당선인, 오른쪽에서 두 번째 있는 용혜인 당선인. 사진 민주당

지난달 17일 열린 플랫폼 정당인 '시민을 위하여' 협약식 장면. 가장 오른쪽에 있는 사람이 조정훈 당선인, 오른쪽에서 두 번째 있는 용혜인 당선인. 사진 민주당

더불어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소수정당 몫으로 당선된 용혜인·조정훈 국회의원 당선인을 제명하기로 했다. 본래 소속 정당으로 돌려보내기 위해서다.
 
시민당 핵심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다음 주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과의 통합 안건을 의결한 뒤 윤리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용혜인·조정훈 당선인을 제명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시민당은 민주당과의 합당수임기관 회의에서 최종 합당이 의결될 예정인 다음달 15일 이전에 윤리위를 열어 두 후보자를 제명한다는 계획이다. 제명 이후 두 당선인은 본래 소속 정당으로 각각 복귀해 21대 국회에서 의정 활동을 할 예정이다.
 
지난 4·15 총선에서 용 당선인이 속한 기본소득당과 조 당선인이 속한 시대전환은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에 참여했다. 더불어시민당 비례 당선인 17명 중 소수정당 추천 몫으로 용 당선인과 조 당선인은 각각 5번과 6번을 받아 국회에 입성했다.
 
두 당선인은 당선 후에 당 복귀를 원한다는 입장을 꾸준히 밝혀왔다. 
 
용 당선인은 지난 20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원래 소속 정당인 기본소득당으로 돌아가는 건 당연한 일"이라며 "다만 당선인일 때 제명이 가능한지 등 법적 절차나 시기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했다. 조 당선인도 공직선거법을 지키며 원 정당에 돌아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비례대표 의원은 탈당하면 의원직을 상실하기 때문에 의원직을 유지하려면 당의 제명 절차를 거쳐야 한다.  
 
한편 용 당선인은 지난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국회의원 배지 언박싱(개봉)’영상을 올리며 “3만 8천원짜리 금배지를 10만원에 중고나라에 팔라'는 댓글에 "신박한 재테크"라고 답해 비판을 받기도 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